close

DMTN 소속사 "대마초 알선 및 소개 혐의, 깊이 반성 중"





[OSEN=전선하 기자] 아이돌 그룹 DMTN 멤버 다니엘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DMTN 소속사 투웍스 측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다니엘이 지난 9일 경찰 및 검찰을 통해 조사를 받았다”며 정확한 혐의 사실은 '알선 및 소개'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최초 직접 흡입을 의심한 검찰이 모발 체취 및 소변 검사 등 강도 높은 도핑 테스트를 진행했지만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아 직접 흡입에 대해서는 무혐의로 결론이 났고, 상기 혐의에 대해서만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이번 조사와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본인이 흡입을 하지 않는 이상 큰 죄가 되리라 생각지 못한 다니엘의 미숙하고 경솔한 판단이 이번 사태를 만들었다”며 현재 다니엘이 혐의 사실을 인정하고 경찰 및 검찰에 적극 협조해 수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다니엘이 경거망동으로 큰 죄를 지었다는 죄책감을 느끼며 현재 깊이 반성 중”이라며 소속사 역시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다니엘이 성숙한 사회인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sunh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