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기농 논란' 이효리 "아직 처분 안 나와..걱정끼쳐 죄송"



[OSEN=박정선 기자] 가수 이효리가 '유기농 콩 논란'에 대해 "아직 처분이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효리는 8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여러 추측성 기사가 많이 나가서 헷갈리실 거 같다. 아직 아무 처분도 나오지 않았다"고 알렸다.

이어 그는 "오늘 두번째 조사에 임하고 왔다. 근데 앞으로 우리 밭 토양조사를 실시하셔야 한다고 해서 결과가 나오려면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또 이효리는 "이번일로 또 많이 배우고 있다. 걱정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효리는 지난달 8일 자신의 블로그에 직접 키운 콩을 팔고 있다는 내용의 글과 사진을 올렸다. 그런데 ‘유기농’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고, 이를 발견한 한 네티즌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조사를 의뢰하면서 문제가 됐다. 친환경농업 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관리·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유기농산물을 생산 취급 판매하려면 관계기관의 인증을 받아야하기 때문.

이후 이효리는 “일이라도 잘못은 잘못이니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습니다. 잘못된 부분을 지적해주신 분들 또 감싸주시려는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앞으론 모든 일에 좀 더 신중해야겠습니다"라며 사과한 바 있다.

mewolo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