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말정산 문제점, 싱글·다자녀 가족 세금 더 낼수도…누굴 위한 건가





연말정산 문제점

[OSEN=이슈팀] 연말정산 문제점에 대한 지적이 계속되자 정부가 이를 수정하겠다고 밝혔지만 성난 민심을 다잡기에는 역부족인 것으로 보인다.

20일 최경환 경제부총리는 연말정산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칠 점이 있으면 보완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아직 구체적인 조정 항목을 결정하지 않았지만 자녀 수 외에 2013년 폐지된 출생 공제를 다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노후 대비와 관련해서는 현행 연금 저축·퇴직 연금의 세액 공제율 12%를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성난 민심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연말정산 제도를 바꾸려면 법 개정을 해야 하는데 올해 연말정산에 대해서는 보완책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소득의 재분배 기능에 대한 비판도 거세다. 저소득층과 서민들의 세 부담을 줄여준다는 취지와 달리 법인세는 그대로 두고 근로자의 소득세만 늘려 법인세에서 빠진 1조 원의 세금을 근로자들에게서 충당한다는 것.

최경환 경제부총리는 "소득 재분배의 기능을 제고하면서 경제의 활력을 저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소득세제를 재구성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 지난 2013년 세법 개정 시 세액공제제도가 조세 형평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여야 합의로 소득공제를 세액공제로 전환하게 된 것입니다. 소득공제를 세액공제로 전환하면 고소득 근로자의 세 부담은 증가하며 저소득 근로자의 세 부담은 경감됩니다"라고 설명했다.

최경환 부총리는 '세액공제 전환'에 따라 추가 확보된 재원으로 5000억 원 정도의 저소득층 지원 효과가 올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역시나 이에 대해 복지를 위해 사실상 증세한 것을 시인한 것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당초 5500만 원 이하에는 세 부담 증가가 전혀 없을 것이란 정부 발표와 달리 미혼자나 다자녀 가구에서 부담이 늘어난 데 대한 비판도 있는 가운데, 최 부총리는 고소득층이 아닌 계층에서도 세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여기에 월급에서 미리 세금을 많이 떼고 연말정산 때 많이 돌려주는 조삼모사식 방안을 검토하겠다고해 즉각적인 반발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osenlife@osen.co.kr

<사진> 최경환 경제부총리. / YTN 뉴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