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시크릿 메시지' 탑 "7년 만에 드라마…최선 다했다"


[OSEN=박현민 기자] 최승현(빅뱅 탑)이 무려 7년 만에 출연하게 된 드라마 '시크릿 메시지'에 대해 "최선을 다했다"는 말로 거듭 기대를 당부했다.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웹드라마 '시크릿 메시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최승현(빅뱅 탑), 우에노 주리, 유인나, 김강현, 이재윤, 신원호(크로스진 신), 유대얼 감독, 박명천 감독, 이승훈 PD 등이 참석했다.

최승현은 "'타짜' 이후로 연기는 1년만, 드라마는 '아이리스' 이후 7년 만에 하는 드라마다. 스스로 잘 해야겠다는 생각과 책임감을 가지고 했다. 많은 분들께 5분 또는 10분 동안의 영상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약속드릴 수 있다"고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시크릿 메세지'는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과 일본을 대표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 AMUSE INC.(이하 ‘아뮤즈’), 그리고 글로벌 메신저 LINE(라인)이 아시아는 물론 전세계 팬들을 대상으로 기획하고 제작하는 글로벌 프로젝트. 서로 다른 삶을 살던 한국남자 우현(최승현 분)과 일본여자 하루카(우에노 주리 분) 두 남녀가 첫사랑의 아픔을 극복하고 새로운 사랑을 찾아가는 과정과 이야기를 그린다.

최승현과 우에노 주리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시크릿 메세지'는 오는 11월 2일 아시아, 미주, 남미 등 글로벌 동시 서비스 될 예정이며, 국내에서는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일본에서는 dTV, 태국, 대만 등은 LINE TV를 통해 오픈된다. 첫날만 오후 8시 공개, 이후는 월수금 오전 10시 2주에 걸쳐 한일 동시 공개된다. / gato@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