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f(x) "팬클럽 이름 생겼다..'미유'"


[OSEN=선미경 기자] 걸그룹 에프엑스가 팬클럽 이름을 '미유'라고 밝혔다. 

에프엑스는 3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데뷔 후 첫 번째 단독콘서트 'DIMENSION 4-Docking Station' 개최했다. 지난 29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됐으며, 총 9000여 명을 동원하는 규모다. 

이날 에프엑스 멤버들은 근황을 전하면서 팬들과 인사를 나눴다. 크리스탈은 화보촬영에 대해 이야기던 중 "음반 준비할 때 재킷 촬영하는 게 가장 재미있는 것 같다. 항상 새로운 걸 하니까"라고 말했고, 이에 빅토리아는 "우리가 옆에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에프엑스는 "7년이라는 시간을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서 선물을 준비했다"라면, "팬클럽 이름이 생겼다. 미유다"라고 밝혔다. 

'DIMENSION 4-Docking Station'은 에프엑스의 4차원 세계에 현실 세계의 관객을 초대해 함께하는 특별한 공간을 의미하고 있다. 관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섹션으로 구성했다. 강렬한 퍼포먼스와 신비롭고 몽환적인 소녀, 제트별로의 여행 등 각 섹션에 어울리는 곡들을 하나의 메들리로 선사, 에프엑스만의 다채로운 음악으로 채웠다.

에프엑스는 국내 콘서트를 마친 후 내달부터 도쿄, 후쿠오카, 오사카, 나고야 등 4개 도시에서 총 6회 공연 일본 투어를 이어간다. /seon@osen.co.kr

[사진]SM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