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엽기녀' 주원·오연서 , 어린시절 악연으로 눈물의 이별[종합] 

[OSEN=박판석 기자] '엽기녀'의 오연서가 어린시절 주원의 잘못으로 인해서 오연서의 친모가 폐위됐다는 사실을 알았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에서는 견우(주원 분)가 '맹모삼망지교'라는 글을 써서 혜명 공주(오연서 분)의 친모를 폐위시킨 사실을 모두 기억해냈다. 혜명 역시도 견우가 중전을 폐위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견우와 혜명의 친모 사이에 가슴 아픈 과거가 모두 공개됐다. 어린 시절 견우는 평소 자주 찾던 필방 주인이 살해당한것을 목격했다. 어린 견우는 중전이 사통한 사실을 감추기 위해서 사람을 죽였다고 생각하고 직접 '맹모삼망지교'라는 방을 붙여 진실을 알렸다.

하지만 진실은 중전은 아무런 죄가 없다는 사실이었다. 필방 주인은 견우에게 붓을 건넸고, 그 붓 안에는 중전 마마가 아무런 죄가 없다는 진실이 적혀있었다. 어린 견우는 이 사실을 알리기 위해 궁안으로 들어가려고 했고, 우연히 담을 넘는 혜명 공주를 만나게 됐다.

어린 견우와 어린 혜명는 함께 폐위된 중전을 만나기 위해 길을 나섰다. 하지만 둘이 목격한 것은 끔찍한 시체뿐이었다. 폐위된 중전의 시체는 발견되지 않았고 두 아이는 중전을 찾아서 산길을 헤맸다. 어린 시절 견우 역시 민가를 찾던 중 언덕에서 넘어져 기억을 잃었다. 

견우의 부모님은 혜명와 사이를 결사적으로 반대했다. 견우는 아버지인 견필형(조희봉 분)에게 '맹모삼망지교'라는 글을 쓴 것이 자신이라는 것을 알고 있어냐고 물었다. 이에 필형은 "아비로서 아들의 앞길을 막을 수 없었다"며 진실을 감춘 사실을 알렸다. 

중전 박씨(윤세아 분)은 사로 잡힌 월명(강신효 분)을 독살했다. 중전 박씨는 월명에게 콩죽을 줬다. 처소로 달아온 중전 박씨는 "네가 죽어야 내가 산다"며 "이 빚은 지옥에서 받겠다"고 소름끼치게 말했다. 

견우와 혜명은 슬픈 데이트를 즐겼다. 견우는 혜명을 만나서 말린 국화를 선물했다. 혜명은 견우에게 원자가 쓴 편지를 전해줬다. 두 사람은 함께 초상화의 모델이 되면서 추억을 나눴다. 그리고 견우는 혜명이 좋아하는 홍어와 함께 술을 마셨다. 

정다연(김윤혜 분)은 아버지 정기준(정웅인 분)에게 견우가 맹모삼망지교라는 방문을 쓴 장본인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그 방문을 본 정기준은 그 내용을 도성 곳곳에 뿌려서 중전의 폐위를 이끌어낸 장본인이었다. 

정기준은 견필형을 찾아와서 맹모삼망지교라는 벽보를 쓴 사람이 견우라는 사실을 들어 다연과 견우를 결혼시키라고 협박했다. 정기준은 "교량을 세우려면 양쪽이 받침이 돼야한다. 한쪽만 세워선 제대로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견필형은 다연과 견우의 혼담을 거절했다. 

견우는 자신이 저지른 과거의 잘못을 바로 잡기 위해 나섰다. 견우는 중전이 억울하게 폐위됐다는 증거를 들고 휘종(손창민 분)을 찾아갔다. 견우는 "모든 것이 소신의 불찰로 시작됐다"고 고백했다. 

혼담을 거절 당한 다연은 혜명에게 견우가 맹모삼망지교라는 글을 썼다는 사실을 알렸다./pps2014@osen.co.kr

[사진] '엽기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