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보름-박지우 '팀추월 파문', 결국 긴급 기자회견 연다

[OSEN=강릉, 우충원 기자] 평창동계올림픽 스피스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의 문제로 인해 기자회견이 열리게 됐다.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은 지난 19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서 열린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서 3분 03초 76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대표팀은 8개팀 중 7위에 그쳐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문제는 성적표가 아니었다. 경기 내용과 끝난 뒤의 행동이 물음표를 남겼다.

김보름과 박지우는 노선영보다 한참 먼저 결승점에 들어오면서 논란이 됐다. 최종 3번째 주자의 기록으로 성적을 매기는 팀추월의 종목 특성상 드문 장면이었다.

더 큰 문제는 경기가 끝난 뒤에 일어났다. 김보름과 박지우가 먼저 경기장을 빠져나간 반면 밥 데 용 코치가 홀로 울고 있는 노선영을 위로하는 장면이 잡혀 일파만파로 논란이 커졌다.

결국 대한빙상경기연맹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게 됐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0일 “어제(19일) 있었던 여자 단체 팀 추월 스피드스케이팅 준준결승전 관련해서 기자회견이 오늘 공식 훈련 종료 후 5시 30분에 대한빙상경기연맹 주최로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오발) 경기장 기자회견장에서 있을 예정이다”라고 취재진에 공지했다. 이 자리에는 백철기 감독을 비롯한 관련 선수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가장 큰 문제는 경기장뿐만 아니라 인터뷰 상황에서 발생했다. 김보름은 “같이 올림픽에 출전하게 되면서 팀추월 연습을 많이 해왔다”며 “마지막에, 뒤에 (노선영 선수와의) 기록이 좀 아쉽게 나왔다”고 피식 웃으며 언급했다. 마치 한 팀인 노선영에게 모든 탓을 돌리는 듯한 태도여서 거센 비난이 일었다.

박지우도 마찬가지였다. “의사소통에 문제도 있었고, 사실 (노)선영 언니가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을 아예 안 했던 건 아닌데…기록 욕심도 있다 보니까”라고 해명했지만 오히려 비난 여론은 더욱 커지고 말았다. 노선영은 경기 후 혼자 눈물을 흘렸는데, 밥데용 코치 외에는 한국 선수단 누구도 신경쓰지 않았다. 노선영은 인터뷰도 거절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