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인생술집' EXID 하니, 술먹으러 왔다가 먹방 찍고 가지요

[OSEN=박소영 기자] '인생술집'에 술 먹으러 왔다가 '먹방' 찍고 간 EXID 하니다. 

19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EXID 하니와 혜린, 배우 김희원과 장혁진이 동반 출연했다. 평소보다 2배 많은 게스트 출연에 MC 신동엽, 김희철, 장도연, 김준현은 두 테이블로 나눠 대화를 나눴다. 

먼저 하니와 혜린이 등장했다. 하니는 '절친' 김희철과 반갑게 인사했다. 김희철 역시 '안희철'로 불릴 정도로 닮은 하니를 두 팔 벌려 반겼다. '아재' 김준현과 신동엽은 이들의 테이블을 부러워했다. 

김희원처럼 하니도 무알콜러였다. 그래서 하니는 안주 '먹방'으로 존재감을 떨쳤다. 족발, 해산물 모둠, 돼지불백이 차례로 나오자 "진짜 먹어도 되냐. 많이많이"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하니는 자신한 것처럼 많이많이 먹었다. 한때 SBS '백종원의 3대천왕'에서 김준현과 '먹남매'를 이뤘던 것처럼 두 사람은 경쟁하듯 안주를 입에 넣었다. 신동엽은 하니를 보며 "진짜 잘 먹는다"고 감탄했다. 

김준현은 "먹남매 시철부터 하니는 정말 잘 먹었다. 둘 다 먹느라 서로 코멘트 미루기도 했다"고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장도연은 하니 앞에 수북히 쌓인 뼈를 공개해 그를 멋쩍게 만들었다. 

하지는 직접 칵테일도 만들었다. 요리를 못하지만 잘 먹는다는 그는 탄산수, 레모네이드, 아이스크림을 활용해 논알콜 칵테일을 제조했다. 그가 건넨 칵테일을 맛본 김희원은 맛있다며 활짝 웃었다. 

하니의 털털하고 소탈한 매력은 '인생술집'에서도 빛났다. 여러 에피소드에 믿고 보는 하니 표 '먹방'이 더해져 시청자들은 더할 나위 없이 흐뭇해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인생술집'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