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 '선넘녀' 민호→MC그리 배턴 터치...父子여행 시작

[OSEN=유지혜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의 샤이니 민호가 김구라의 아들 MC그리에게 배턴을 넘기고 떠났다. MC그리와 김구라는 진정한 '부자여행'을 하게 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국경을 넘는 김구라, 설민석, 이시영, 샤이니 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네 사람은 이스라엘 여행의 염원인 사해를 보기 위해 떠났다. 특히 민호는 사해에 대해 궁금해했다. 그는 설민석이 낸 "사해에서 몸이 왜 뜨는 줄 아냐"는 사지선대 문제에 유일하게 '밀도'라고  정답을 맞혔다. 

설민석은 사해 싱크홀을 둘러싼 정세도 설명했다. 그는 "사해가 점점 말라가면서 싱크홀이 생겼다. 이를 위해 요르단과 이스라엘이 홍해를 담수화해 사용하기 시작했다. 어찌 보면 사해가 말라가는 바람에 이스라엘과 요르단이 더욱 돈독해진 것"이라고 배경지식을 전했다.

뜻밖에도 사해를 가는 길은 멀고도 험했다. 갑작스러운 호우로 도로가 범람해 경찰이 길을 막고 있었던 것. 한 차례 막혔던 도로를 겨우 뚫고 가는 것도 잠시, 사해를 눈앞에 두고 또 한 번 길이 막혀 '선녀들'은 발을 동동 굴렀다.


 
특히 일정 때문에 먼저 한국으로 가야 하는 민호는 비행기 시간 때문에 더욱 초조해했다. 그는 사해만은 보고 싶어했으나, 자칫 사해를 보지 못하고 가야 하는 상황까지 온 것. 제작진은 결국 길을 돌아가는 모험을 했고, 2시간 걸릴 길을 5시간 만에 도착했다. 

'선녀들'은 모두 수영을 하며 즐거워했다. 수영을 못하는 김구라와 설민석도 몸이 뜨는 걸 보며 신기해했다. 민호는 사해에서 꼭 찍어야 하는 책 들고 수영하기 포즈를 하며 누구보다 기뻐했다. '선녀들'은 연꽃 모양 대열을 하며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민호는 '선녀들'과 이별을 앞두고 "나는 해외를 진짜 많이 다닌 사람이다. 그런데 이렇게 걸어서 국경을 건너는 경험은 진짜 다시 못 하게 될 거 같다. 너무나 특별한 경험을 했다. 정말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이들은 이별을 하는 줄 알았으나, 호우 때문에 막힌 길 위에서 다시 만났다. 이별 후 다시 만나니 더욱 애틋해진 '선녀들'. 민호는 "길이 막힌 건 어쩔 수 없는 일 아니냐. 여기서 내가 '아 어떻게 하냐'라며 힘들어하면 더 그럴 거다. 난 이 상황이 재미있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야 한다"고 말하며 긍정 파워를 보였다.

또한 민호는 가기 전 "나는 누가 올지 알고 있다"며 특별 게스트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민호는 "내가 먼저 가야 해서 얼굴을 보지 못해 통화라도 하고 가려고 한다"며 게스트와 영상 통화를 나누고, '선녀들'에게 문제를 내기도 했다. 이시영은 "은우 아니야?"라고 기대를 드러냈고, 설민석은 "유병재"라고 확신했다. 이를 보며 민호는 한껏 즐거워했다.

겨우 길이 열리자, 민호는 한국으로 가는 비행기에 오르기 위해 황급히 떠났다.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예루살렘에 도착한 '선녀들'은 새 게스트를 보고 놀랐다. 다름 아닌 김구라의 아들 MC그리였던 것. 이시영과 설민석은 김구라에게 "미리 알았냐"고 김구라를 추궁했지만 김구라는 "전혀 몰랐다"며 "나도 내 자식 오랜만에 본다"며 반가워했다.

김구라는 "내가 원래 매일 하루에 한 번 씩 그리에게 전화를 하는데 나한테 왜인일로 먼저 전화를 했다. 여권 필요하다고 하더라. 그 때 '설마'라고 생각은 했다. 근데 이렇게 올 줄은 몰랐다"며 MC그리의 볼에 뽀뽀를 했다. 뽀뽀를 하는 아빠에 MC그리는 "방송에서 뽀뽀 금지라니까"라며 질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민석은 예민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양국 관계를 미리 알려주기 위해 MC그리의 일대일 과외를 자청했다. MC그리는 쉽고 재미있는 설민석의 강의에 빠져들었고, "내일 직접 가슴으로 느끼러 현장학습 가는 것"이라는 설민석의 말에 설렌 표정을 지었다. 

예루살렘에서 '선녀들' 멤버들은 국제관계 전문가인 김지윤 박사를 또 다른 게스트로 맞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상황을 전해 들었다. 복잡하고 예민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설명에 '선녀들'도 복잡한 생각을 했다. 특히 이들은 살벌한 국경을 보며 긴장했다. / yjh0304@osen.co.kr

[사진] '선을 넘는 녀석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