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 “역할 몰입해 실수”..김정현의 무표정 논란, ‘시간’만이 답(종합)

[OSEN=유지혜 기자] 배우 김정현이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무표정으로 일관해 논란에 휩싸였다. “역할에 몰입해 실수를 했다”는 소속사 측의 사과처럼, 그가 ‘시간’의 주인공 천수호로 완벽하게 변신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눈길이 모아진다.

20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 MBC센터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시간’의 장준호 PD, 배우 김정현, 서현, 김준한, 황승언이 참석했다. 김정현은 포토타임에서부터 무표정으로 일관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제작발표회에서 여주인공과 밝은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는 것과 달리, 김정현은 다소 굳은 표정과 몸짓으로 무대에 올랐기 때문.


이에 김정현은 취재진으로부터 “컨디션이 많이 좋지 않냐”, “무표정으로 일관하는 이유가 있냐” 등의 질문을 받아야만 했다. 그는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제 모든 삶을 천수호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 어떤 순간이든 잠자는 순간이든 이동할 때에도 김정현이란 인물이 나와서 선택하는 것을 견제하고 있다”고 말하며 천수호라는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에도 인물에 많이 붙어있는 편이다.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해서 이 시간에 생명과 에너지를 전부 불어넣어서 살고 있다.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나 그런 것보다 인물에서 주는 붙은 감정 때문에 제 삶이 많이 인물 쪽으로 기운 상태다. 그렇지만 이걸 잘 극복하고 해내야 한다. 제가 할 수 있는 것들을 할 수 있도록 전력투구 중”이라며 작품에 대한 진한 애착 때문에 그랬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끝인사에서 결국 눈가가 촉촉해진 채 “이 인물이 내 삶에 차지하는 영역이 크다”며 “인물에 빠져서 연기를 하는 게 어떤 것이고, 어떤 감각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사과하기도. 하지만 김정현의 무표정에 대해서 “드라마를 소개하는 제작발표회 현장에서는 옳지 않았던 행동”이라는 지적이 이어졌고, 예정됐던 V라이브까지 취소돼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김정현 소속사 측은 이에 대해 OSEN에 “하루하루 죽음이 다가오는 극중 시한부 역할에 고민하고 몰입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컨디션조절이 힘들어서 의도치 않게 실수를 했다. 오늘 일에 대해 본인도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다른 배우 분들을 비롯해 관련된 분들 모두에게 죄송스러워하고 있다”고 사과의 말이 담긴 입장을 전했다. 

일각에서는 무표정이 왜 논란이 되느냐는 반응도 있지만, 드라마를 시청자에게 처음으로 소개를 하는 자리인 제작발표회는 드라마의 ‘첫인상’과도 같기 때문에 그의 태도는 분명 아쉬웠다. 하지만 그가 제작발표회 때 “1회를 보면 알 것”이라고 말한 것처럼, 천수호라는 기구한 운명을 가진 인물을 배우 김정현에 덧입히기 위한 일련의 과정이라면 논란은 분명 수그러질 것이다. 

결국에는 그의 논란 돌파구는 드라마 ‘시간’ 속의 연기뿐이다. 김정현은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빠른 시간 안에 주연 배우로 성장했다. 그렇기에 ‘시간’에서 보여줄 김정현의 연기를 기대하고 있는 사람이 많기도 했다. 드라마 시작 전에 일어난 이번 무표정 논란은 분명 배우로서, 그리고 드라마를 이끄는 주연으로서 아쉬움이 컸지만, 그만큼 몰입도 강한 연기력을 보여준다면 그의 진심이 시청자에게 닿을 것이다. 결국 이번 논란은 ‘시간’만이 답인 셈이다. / yjh0304@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