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쿠바서 운명적 첫 만남..마법의 시작[종합]


[OSEN=선미경 기자] '남자친구' 송혜교와 박보검의 마법 같은 시간이 시작됐다. 첫 만남부터 강렬했던 두 사람은 쿠바에서 추억을 쌓으며 서로에게 물들어갔다. 

28일 오후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 연출 박신우)에서는 차수현(송혜교 분)과 김진혁(박보검 분)의 쿠바 첫 만남이 그려졌다. 표정 없는 삶을 살고 있던 차수현은 쿠바에서 김진혁을 만나며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차수현은 무미건조한 삶을 살고 있었다. 정치인 아버지의 선거에서부터 일찌감치 미모로 유명세를 떨쳤던 차수현은 재벌 정우석(장승조 분)과 결혼했고, 1년 만에 이혼한 상황이었다. 차수현은 위자료로 받은 호텔을 업계 1위 자리로 키워낸 성공한 사업가였다. 

하지만 행복한 삶은 아니었다. 차수현은 어디를 가든 그녀를 따라다니는 관심에 힘들어했다. 호텔 대표였지만 표정은 없는 삶이었다. 특히 차수현은 이혼한 전 남편의 어머니, 김화진(차화연 분)의 생일파티에도 참석해야 했다. 이혼 조건으로 전 시어머니의 생일 파티에 참석해야 했던 것. 

반면 쿠바에 있는 김진혁은 다양한 표정으로 여행을 즐기고 있었다. 현지의 사람들과 어울리며 즐거워했고, 음악을 들으며 쿠바를 느꼈다. 김진혁은 생동감 넘치는 인물 그 자체였다. 차수현과는 반대되는 모습이었다. 

사업차 쿠바로 향한 차수현은 그곳에서 김진혁과 강렬하게 만났다. 차수현의 차를 운전하던 기사가 휴대전화 통화를 하면서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것. 이 사고로 인해서 김진혁이 피해를 보게 됐다. 김진혁이 가지고 있던 카메라가 고장난 것. 차수현의 비서를 이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고,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의 강렬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차수현은 쿠바 사람들과 함께 어울려 춤을 추고 있는 김진혁의 모습을 다시 보게 됐다. 그러면서 그가 망가진 카메라 대신 돈을 받을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을 했고, 김진혁에게 관심을 보였다. 

일정을 마친 차수현은 쿠바 말레콘 비치의 석양을 보러 갔다. 장미진(곽선영 분)이 이미 외출한 상황이라 차수현 혼자 택시를 타고 비치로 향했고, 김진혁은 그곳에서 홀로 걷는 차수현을 보게 됐다. 

차수현은 그곳에서 소매치기를 당해 가방과 소지품을 잃어버리며 곤란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그리고 수면제를 먹고 외출은 한 차수현은 쏟아지는 잠을 참지 못하면서 위험한 상황에 놓이게 됐고, 때마침 김진혁이 차수현을 구해주면서 두 사람은 함께 석양을 보게 됐다. 

잠에서 깬 차수현은 김진혁과의 만남에 놀랐고, 김진혁은 차수현에게 상황을 설명했다. 차수현은 아름다운 석양을 보면서 감탄했고, 김진혁은 그런 차수현을 주의 깊게 살폈다. 그러면서 석양을 보면서 들으면 좋은 노래라며, 자신의 휴대전화로 차수현에게 노래를 들려줬다. 두 사람 사이에서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렀다. 

말레콘 비치의 아름다운 석양을 본 차수현은 힐링을 느꼈다. 김진혁은 그런 차수현에게 관심을 보였고, 두 사람의 인연이 끝나는 듯 보였다. 차수현은 김진혁에게 맥주 한 병 값은 돈을 빌리려고 했고, 김진혁은 그런 차수현을 귀엽다고 말하며 함께 맥주를 마셨다. 차수현은 그런 김진혁을 보고 "청포고 같다"라고 말하며 호감을 보였다. 김진혁의 생기에 관심을 보인 것. 

차수현은 김진혁과 함께 일탈을 즐기기도 했다. 구두를 신고 오래 걸은 탓에 불편해했고, 김진혁은 그런 차수현에게 맨발로 걷자고 제안했다. 차수현이 망설이자 먼저 신발을 벗고 함께 하자고 말했고, 차수현은 김진혁과 함께 일탈을 하며 호텔로 돌아갔다. 두 사람은 함께 걸었고, 김진혁은 차수현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면서 차수현의 맨발을 신경 썼고, 신발을 선물하는 등 세심하게 배려했다. 

함께 호텔로 돌아가던 길 배가 고팠던 차수현은 김진혁과 함께 식사도 하게 됐다. 차수현은 김진혁과 보내는 시간과 일탈을 즐거워했다. 그러면서 차수현은 김진혁에게 함께 살사를 보자고 제안했다. 김진혁은 비상금까지 꺼내 차수현을 살사 공연장으로 데려갔다. 두 사람은 공연을 보고 춤을 추면서 함께하는 시간을 즐겼다. 차수현에게는 일탈 같은, 김진혁에게는 마법 같은 시간이었다. 

차수현은 한국에서 보상하겠다며 김진혁의 연락처를 물었지만, 김진혁은 좋은 마음에서 한 행동이라며 거절했다. 그러면서도 김진혁은 차수현에게 다음 날 아침을 사달라고 제안했다. 보상해주겠다는 차수현에 대한 김진혁의 호감 표시였고, 차수현은 곤란해하면서 못 나갈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김진혁은 30분만 기다리겠다며 차수현을 택시에 태워 보냈다.

다음날 김진혁은 차수현을 만날 마음에 약속한 장소로 향했지만, 차수현은 호텔 계약 문제로 김진혁을 만나러 갈 수 없었다. 김진혁은 들뜬 마음으로 차수현을 기다렸지만, 열차 시간 때문에 결국 그녀를 만나지 못하고 떠나게 됐다. 대신 메모를 남겼다. 뒤늦게 카페로 향했던 차수현은 그곳에서 김진혁을 만나지 못해 아쉬워하고 있었다. 그리고 두 사람은 공항에서 다시 만났다. 

차수현은 김진혁에게 다가가 약속을 지키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카메라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차수현은 김진혁에게 보상을 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그의 귀국 편 비행기의 좌석을 바꿔주고 싶어했지만, 김진혁은 자신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끝내 거절했다. 그러면서 돌아가는 차수현의 뒷모습을 아쉽게 바라보고 있었다. 그리고 한국에 돌아온 김진혁은 차수현의 정체를 알게 됐다. 김진혁은 차수현의 호텔에 신입사원으로 합격한 상황이었다. 두 사람의 인연이 이어질 것이 예고됐다. 

쿠바에서 운명적으로 시작된 차수현과 김진혁의 만남. 마법 같은 시간을 함께 보낸 두 사람인 만큼 앞으로 이어질 인연이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