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문의 "정말 말도 안된다", 손흥민 골절에도 풀타임-멀티골에[체육맛집]

[OSEN=우충원 기자] "정말 놀라운 일. 믿기지 않는다". 

[OSEN=인천공항, 곽영래 기자]손흥민이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 youngrae@osen.co.kr

손흥민은 지난 16일(이하 한국시간) 애스턴 빌라와 2019-2020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추가 시간 2-1을 만드는 역전골과 후반 추가시간 3-2 승리를 결정하는 ‘극장골’을 꽂았다.

손흥민은 전반전 킥오프 30여초 만에 상대 수비수와 강하게 부딪힌 뒤 오른팔로 땅을 짚는 과정에서 오른팔 통증을 호소했지만 참고 풀타임을 뛰었다.

토트넘은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오른팔 골절 사실을 공개했고, 조제 무리뉴 감독도 손흥민이 이번 시즌 내 복귀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안타까운 전망을 했다.

손흥민은 지난 19일 극비에 귀국, 정밀 검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수술은 21일에 받을 예정인 것으로 드러났다. 

손흥민의 부상에 대해 전 국가대표 축구팀 주치의인 서울 JS병원 원장 송준섭 박사는 OSEN [체육맛집]과 인터뷰서 "정말 놀라운 일이다. 보통 팔에 금만 가도 통증이 매우 심해 쓰러진다. 손흥민이 90분 풀타임을 뛰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가대표 주치의로 많은 선수들을 담당했던 송 박사는 거스 히딩크 감독의 무릎도 치료한 바 있다. 

송 박사는 "처음 부상을 입었을 땐 복귀에 어려움이 있다. 하지만 한번 다친 적이 있어 학습효과로 복귀는 좀더 쉬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흥민은 2017년 카타르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 카타르전에서 공중볼 다툼 뒤 오른팔로 땅을 짚고 떨어지면서 골절상을 당한 적이 있다. 당시 수술 뒤 복귀까지 2개월이 걸렸다. 송 박사의 말처럼 이미 부상을 당한 뒤 수술과 재활을 받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재활을 더 편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손흥민은 골절상을 입고 뛴 애스턴 빌라전 활약으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베스트 11에 올랐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잉글랜드 출신의 앨런 시어러가 선정한 26라운드 베스트 11에서 손흥민을 3-4-3 포메이션의 왼쪽 공격수로 선정했다.  / 10bird@osen.co.k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