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인기가수 A씨, 해외출장 후 자가격리中..동반 스태프 코로나19 감염 의심(종합)

[OSEN=김은애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결국 가요계도 뚫릴까. 인기가수 A씨의 스태프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복수의 관계자는 OSEN에 "인기가수 A씨는 최근 해외 화보촬영을 다녀온 후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함께 출장을 다녀온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해 관할구청 관계자는 OSEN에 A씨의 스태프가 맞는지 묻자 "상황을 파악하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더욱이 해당 스태프는 입국 후 회사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를 비롯한 주변스태프들, 회사직원들도 자가격리 중이라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A씨는 컴백까지 앞두고 있어 향후 일정에도 차질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아직 연예계에선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던 바. 하지만 해외 동반 일정 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연예계도 빨간 불이 켜졌다.

연예인들은 물론 관계자들은 부득이하게 타인과의 접촉 및 이동 일정이 많을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최근 기획사들은 재택근무로 전환하며 코로나19 예방에 힘써온 가운데 과연 코로나19 여파는 어디까지 미칠지 이목이 집중된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