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지혜, 둘째 유산 고백 "심장 뛰지 않아"➝"빨리 회복할 것"➝쏟아지는 위로[종합]

[OSEN=선미경 기자] 그룹 샵 출신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가 둘째 유산 소식을 고백한 가운데, “힘내라”는 팬들의 위로가 이어지고 있다. 둘째 소식을 축하해줬던 팬들에게 덤덤하게 유산 사실을 전한 이지혜를 위한 각별한 응원이었다.

이지혜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를 통해서 둘째 유산 사실을 전했다. 앞서 지난 달 이 채널을 통해서 둘째 임신 사실을 고백해 많은 축하를 받은 가운데, 아픈 소식을 전해 팬들의 위로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지혜는 지난 달 28일 둘째 임신 사실을 공개하며, “알게 된 지는 꽤 됐는데 조금 지나서 말씀드리려고 나름 참아왔다. 작은 태리에게 동생이 생겼다. 태명은 태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입덧이 시작돼 힘들다면서도 둘째 임신 사실에 기뻐하는 모습으로 많은 축하를 받았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아픔이 찾아와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이지혜는 임신 사실을 채널을 통해서 직접 알린 만큼, 둘째를 떠난 보낸 아픔도 남편과 함께 팬들에게 직접 전했다. 좋지 않은 소식이지만 둘째 임신을 축하해준 팬들에게 아픈 소식도 직접 전하며 위로받고 있는 것.

먼저 이지혜의 남편 문재완 씨는 “여기는 병원이다. 오늘 여기 온 이유는 좋은 얘기는 아니지만 태희가 이제 건강하지 않아서 오늘 수술을 하러 왔고 지금 와이프는 현재 여기 누워 있다”라고 전하며 병실 침대에 누워 있는 이지혜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지혜는 “안녕하세요. 좋은 소식으로 알려드리고 싶었는데”라며, “검사를 몇 번 했는데 아기가 심장이 뛰지 않아서 본의 아니게 작별을 할 수밖에 없었다”라면서 둘째 유산 사실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이지혜는 “이런 사실을 알린다는 거 자체가 마음이 편하지는 않은데, 구독자 여러분들이 정말 건강하게 잘 낳으라고 응원해주시고 축하해주셔서 감사했는데 마음이 편하지가 않다”라며, “난 정말 괜찮다. 빨리 회복해서 다음 번엔 더 건강한 아이를 만날 수 있을 거라 생각하며 마음을 다잡았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또 이지혜는 “여러 가지 일정이 있기 때문에 이건 좀 급하게 인사드리는 것이고 찍어뒀던 영상들이 나갈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찍어놨던 것들이 사실은 임신 사실을 알고 즐거운 상황에서 찍었던 것들이라 지금 상황과는 다르겠지만 편하게 봐 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나는 진짜 괜찮다. 빨리 회복할게요”라고 덧붙였다.

이지혜 부부의 둘째 유산 고백에 많은 팬들의 위로가 쏟아지고 있다. 이지혜의 쾌유를 빌며 더 건강해진 모습으로 다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는 팬들의 위로였다. 이지혜에게 “힘내라”는 응원도 더해졌다.

이지혜는 지난 2016년 3살 연상의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했고, 2018년 12월 첫 딸 태리를 얻었다. 이후 SNS 등을 통해서 육아 일상을 공개하는 등 팬들과 자주 소통하는 스타였다. 둘째 임신 사실 역시 팬들에게 먼저 알리며 축하를 받은 만큼, 위로와 응원을 받고 있는 것. 아픈 시간을 지나서 건강하게 회복된 모습으로 돌아올 이지혜의 모습이 기대된다. /seon@osen.co.kr

[사진]이지혜 유튜브 영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