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부부의 세계', 3회 만에 시청률 11% 돌파한 김희애의 품격(종합)[Oh!쎈 초점]

[OSEN=선미경 기자] ‘부부의 세계’ 김희애의 저력이 다시 한 번 발휘되고 있는 순간이다. 소름 돋는 열연으로 단번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방송 3회 만에 시청률 14%를 돌파했다. 화제성 또한 압도적인다.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 연출 모완일)가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3회는 전국 11.9%, 수도권 14.0%(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첫 방송에 JTBC 역대 드라마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이후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혼을 결심하는 지선우(김희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선우는 남편 이태오(박해준 분)의 불륜 앞에서 좌절했지만 이혼을 할지 마음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태오가 집 담보의 대출을 받은 것은 물론 아들 명의의 적금에도 손을 댄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또 이태오가 모친상을 당한 와중에도 여다경(한소희 분)를 만났고, 두 사람이 키스하는 모습을 목격하면서 이혼 결심을 굳혔다.

지선우는 이태오의 이중적인 행동에 분노했고, 여다경의 도발에 긴장하기도 했다. 우연히 서점에서 만난 여다경은 아이를 낳기로 했다며 단순한 불륜이 아닌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여다경은 지선우를 도발했고, 지선우는 그런 여다경의 모습에 긴장하며 날선 신경전이 이어졌다.

지선우가 이태오와의 이혼을 결심하면서 본격적인 복수가 진행될 것으로 예고됐다. 지선우는 이태오를 용서해달라는 시어머니 배정심(정재순 분)에게도 분노의 일침을 가했던 바다. 이태오의 외도 증거를 잡기 위해서 거짓 얼굴로 남편을 대하기 시작한 지선우. 날카로워진 지선우의 모습에서 긴장감 넘치는 카리스마가 전해졌다.

지선우가 결국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날 방송에서는 역시나 김희애의 열연이 돋보였다. 김희애는 남편의 불륜 사실을 알고 흔들리는 인물의 심리를 세심하게 묘사했다. 끝까지 외도를 부정하고 있는 이태오의 뻔뻔함에 분노했고, 그를 향한 의심에 상상의 나래가 펼쳐져 괴로워했다. 남편과 이혼할 수 있을지, 현실적인 고민에 빠진 지선우의 심리를 김희애 특유의 카리스마 있는 연기로 긴장감 있게 그려냈다. 남편으로 인해 추락해 가는 지선우의 감정을 치밀하게 담아내고 있는 김희애다. 김희애에 맞서 날선 대립을 이어가는 한소희와의 호흡도 흥미를 높였다. 

김희애는 이전 작품들에게 보여준 연기와는 또 다른 섬세함과 몰입도로 극을 이끌어가고 있다. 긴장감 있는 전개를 이어가며 몰입도를 높였고, 큰 사건에 흔들리는 인물의 심리를 디테일하게 살려냈다. 김희애의 존재감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작품이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