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한소희, 주변인들이 더 속상해한 母채무논란 "발목잡히지 않길"(종합)

[OSEN=김은애 기자] 배우 한소희가 어머니의 채무 논란에 휩싸였다. 하지만 동창 및 주변 지인들은 한소희와 어머니의 사이에서 선을 그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소희는 JTBC '부부의 세계' 이후 뜨거운 러브콜을 받으며 전성기를 맞고 있다. 그러다 지난 18일 채무 논란에 휩싸였다. 한소희 어머니 B씨가 하는 계에 들었다는 A씨는 “2015년 10월부터 2016년 8월까지, 한달에 245만원 씩 넣었고, 2016년 9월 곗돈을 타는 날 B씨가 잠수를 탔다. 경찰에 고소를 한다고 하니 곗돈을 다 써서 돈이 없다고 연락이 왔고, 고소하겠다는 걸 다른 사람들이 말려서 차용증을 받았다. 다달이 돈을 갚겠다더니 전화번호까지 바꾸고 연락이 없더라. 원금만 받겠다고 해도 안 주고 딸이 잘 나가면 한방에 주겠다고 했다. 그 연예인을 TV로 볼 때마다 너무 화가 나고 내 돈으로 저렇게 떴나 하는 생각 밖에 안든다. 난 이렇게 망가졌는데 저 연예인은 엄마가 사기쳐도 잘 나가는구나 생각 밖에 안든다”고 주장했다.

한소희

이에 한소희는 같은 날 오후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우선 제가 감히 다 헤아릴 순 없겠지만 벼랑 끝에 서있는 심정으로 글을 쓰셨을 피해자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 꼭 전하고 싶다"며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한소희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한소희의 친구들 및 지인들이 직접 나섰다. 약 10명 가량의 측근들은 OSEN에 대중이 한소희에 대한 오해를 하지 않길 바란다며 돕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한소희의 동창은 20일 OSEN에 "한소희는 일찌감치 어머니의 보호를 크게 받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라며 "이제 잘되어가고 있는 한소희가 어머니의 잘못으로 발목이 붙잡히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른 동창도 "한소희와 함께 학교를 다니고, 오래 알고 지내면서도 사실 어머니에 대한 좋은 이야기를 크게 듣지 못했다"라며 "대신 할머니가 정말 아낌없는 사랑을 주셨다. 그런데 갑자기 어머니의 잘못으로 한소희가 비난을 받는 모습을 보니 너무 안타깝다"라고 토로했다.

한소희와 어릴 때 친했다는 동창 역시 "학교행사에도 다들 부모님이 올 때, 한소희는 할머니가 오셨었다. 어머니 보호없이 자랐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늘 밝은 친구였다"라면서 "누군가에게 물질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의지하려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우리를 도와주면 도와줬지. 누구에게 빚질 성격 자체가 아니다. 어릴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하며 스스로 자라왔다고 볼 수 있다"라고 귀띔했다. 


또한 한소희가 어머니와 가끔 왕래가 있다가도, 좋지 않게 다시 멀어졌다는 전언이다. 어린 시절부터 어머니와 각별한 정, 인연은 생길 수 없는 환경이었다고.

한소희를 성인이 된 후 만났던 사람들도 비슷하게 입을 모았다. 한 지인은 "한소희가 오래 전부터 자신과 잘맞는 주변 아티스트, 스태프들을 도왔다. 모델일 등을 하며 자신의 재능이 필요한 곳에 적극적으로 나섰다"라며 "한소희가 '부부의 세계' 출연으로 한창 바쁠 때에도 지인들의 경조사에는 꼭 참석했다. 많은 스케줄 속에서도 예전부터 알고지낸 사람들을 잊지 않고 연락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주변인들은 한소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으면서도 이번 논란에 대한 씁쓸함을 내비쳤다. 반면 한소희는 “그저 저의 어리고, 미숙한 판단으로 빚을 대신 변제해 주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생각했던 제 불찰로 인해 더 많은 피해자 분들이 생긴 것 같아 그저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라며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피해자 분들과 이번 일을 통해 상처 받았을 모든 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드립니다”고 고개를 숙였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