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이랜드' 제이크, 파트2 프로듀서 평가 1등 '투표수 2배' 베네핏 획득 [종합]

[OSEN=연휘선 기자] '아이랜드'에서 제이크가 데뷔조에 든 것을 넘어 프로듀서 평가 1등까지 차지하는 성장세를 보여줬다.

28일 밤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I-LAND(이하 아이랜드)' 9회에서는 '케미' 테스트가 펼쳐졌다.

지난주 Part.2의 첫 테스트인 'BTS 테스트'에서 김선우, 다니엘, 이희승, 박성훈, 케이, 제이, 양정원, 제이크, 니키, 타키, 이건우, 한빈 중 11등에 오른 이건우가 탈락했다. 타키가 최하위 12등을 차지했으나 소속 유닛이 팀 경쟁에서 1위를 차지하며 탈락을 면한 결과였다. 이에 Part.2 첫 탈락자와 함께 한층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첫 번째 생존자 발표식 후 아이랜더들은 아직 추스르지 못한 마음을 달래주려 애썼다. 1등부터 7등까지 아이랜더는 데뷔조를 상징하는 배지를 착용했다. 이에 제이크는 처음으로 배지를 달며 "좋긴 좋은데 8등 니키와 1점 차이로 제가 70점이었다. 그런 것도 생각하면 간당간당한 느낌이 든다. 다음 테스트 때는 완전하게 7등을 받을 수 있도록 꼭 보여드리겠다"고 의지를 다잡았다. 

이윽고 공개된 파트2 두 번째 테스트는 '케미' 테스트였다. 5명으로 구성된 유닛의 '플리커(Flicker)', 6명의 유닛으로 구성된 '다이브 인투 유(Dive into You)'. 아이랜더들을 위해 만들어진 두 가지 노래에 맞춰 소품으로 제시된 천막, 끈, 스틱 등을 사용해 고난도 안무를 소화하는 것이었다. 100% 글로벌 시청자 투표로 탈락하며, 최하위 11등이 최종 탈락되나, 프로듀서의 평가가 함께 진행돼 프로듀서 평가 1등 아이랜더는 투표 마감 전 24시간 동안 투표수가 2배로 적용되는 혜택이 주어졌다. 

여기에 현재 1등 아이랜더 이희승이 곡과 멤버를 모두 선택할 수 있는 우선권이 주어졌다. 이희승은 "너무 큰 베네핏이라 좋기도 좋았고 부담도 됐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희승은 '플리커’를 선곡하며 박성훈, 제이크, 양정원, 케이를 선택해 유닛을 완성했다. 자동으로 남은 아이랜더들이 '다이브 인투 유' 유닛이 결성됐다. 

유닛이 결정되며 팀 분위기는 확연하게 나뉘었다. 특히 제이는 "오랜만에 원망, 분수, 수치심이라는 감정이 들끓기 시작했다. 그 중에 분노가 9였다"고 말하며 "오늘부터 다 잠 자지마"라고 말해 승부욕을 드러냈다. 그는 "안 뽑히더라도 원망하지 말자고 하지 않았나. 원망은 하지 말되, 기분은 나쁘니까 보여주자. 기분 나쁜 만큼 잘 하자"고 말하며 유닛들을 독려했다. 이어 그는 유닛 리더를 맡아 멤버들의 장점을 살려 적절한 파트를 분배했다. 

반면 '플리커' 유닛은 이희승이 생각했던 파트 구성이 있다고 운을 뗐으나 케이가 각자 원하는 파트 구성을 제안해 미묘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결과적으로 이희승이 하고 싶었던 2번 파트를 포기하고 맏형 케이의 추천대로 1번 파트를 선택했다. 다른 멤버들도 케이의 추천과 주도로 분배가 끝나자 폭풍전야의 분위기가 구성됐다. 이에 케이는 "희승이랑 팀 하고 싶었다"며 행복하다며 분위기를 다독였다.

다만 이희승은 제작진에게 "케이 형 눈치가 많이 보이는 것 같다. 케이 형이 저한테는 조금 조심스럽고 무서운 형이다. 케이 형이 가려서 말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상처 그런 게 있는 것 같다. '네가 솔직히 많이 부족하고 레벨이 나랑 많이 부족하다’고 해서 마음의 상처를 받아서 그런 것 같다"고 털어놔 갈등의 불씨를 예상케 했다. 

연습 과정에서도 '플리커' 팀의 갈등은 이어졌다. 케이가 연습 과정에서 안무가 틀리자 표정이 급속도로 표정이 굳어졌고 그의 솔직한 감정 표현에 유닛 멤버들도 분위기가 굳어지며 힘들어했던 것이다. 결국 '플리커' 팀은 퍼포먼스와 보컬 트레이닝 과정에서 연이어 혹평을 들었다. 이에 이희승과 멤버들이 케이에게 연습 분위기가 좋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성토했다. 당황한 케이는 미안함에 눈물까지 흘렸다. 

하지만 이내 '플리커' 유닛은 화합해 분위기를 다잡았다. 그 와중에도 시간은 지나 '케미' 테스트 당일이 됐다. 연습 어려움을 극복한 '플리커' 팀은 무대가 끝난 뒤 방시혁부터 손성득, 피독 등 프로듀서들에게 "완성형 무대를 본 것 같다"고 극찬을 받았다. 특히 방시혁은 "여러분들이 그렇게 말한 건지 외부에서 말한 건지 모르겠는데 '어벤져스’라는 말을 들었다. 부끄럽지 않게 해준 것 같다"고 극찬했다.

'다이브 인투 유' 팀은 시작부터 개인 소개까지 하며 남다른 자신감과 승부욕을 불태웠다. 그러나 방시혁은 "최선을 다한건 알겠다"면서도 "타키와 다니엘은 개인 역량치 이상을 해야 멋졌을 텐데 그렇지 못한 건 아쉽다"고 말했다. 이에 제이와 니키 등은 칭찬받았으나 김선우, 타키, 다니엘 등은 아쉬움을 남겼다. 

프로듀서 평가 1등에게 막대한 투표 베네핏이 돌아가는 상황. 두부는 "니키가 좋았다. 오늘로써 발판이 뚫렸다면 다음에 잘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했다. 손성득은 "냉정하게 판단하면 제이 군이 제일 잘하긴 했다"고 했다. 방시혁은 "'플리크’는 다 잘했다. 누가 제일 잘했나"라고 했다. 이에 손성득은 "단연 제이크다. 저번 무대 성장한 것도 있다"고 했다. 피독은 "제가 양정원 군의 매력에 빠져서 그런지는 몰라도 이 곡이 뭘 해야 하는지 정확히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프로듀서가 선택한 1등 아이랜더는 제이크였다. 제이트는 아이랜더들의 축하 속에 "'플리커' 팀 덕분이다. 감사하다"고 했다. 최하위 등수 1등은 최종 탈락하는 가운데, 글로벌 투표 결과 두 번째 탈락자가 누가 될지 긴장감을 더했다. 여기에 방송 말미 예고 영상에서는 선배 아이돌 세븐틴 멤버들이 등장해 다음 미션에 참여하는 것이 암시돼 기대감을 자아냈다.

/ monamie@osen.co.kr

[사진] Mnet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