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가왕' 강승윤, '가왕' 주윤발→판정단 컴백...4연승 가왕 '부뚜막 고양이' 알아낼까 

[OSEN=연휘선 기자] 위너 강승윤이 가왕에서 판정단으로 '복면가왕'에 돌아온다. 

15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 가도를 달리며 화제의 중심에 선 가왕 '부뚜막 고양이'와 그의 연승을 막기 위한 복면가수 8인의 듀엣 무대가 펼쳐진다.​

21인의 스페셜 판정단으로는 연기자로 돌아온 6연승 가왕 '주윤발'로 활약한 위너 강승윤을 중심으로, '음색요정' 애즈원 민, '한국의 대표 허스키' 위일청 등이 출연한다. 여기에 만능 엔터테이너 현영, 코미디언 안일권과 김기리 그리고 이수지, 걸어다니는 가요백과 정모, 래퍼 키디비와 예지, 라붐의 솔빈 그리고 지엔, 크나큰의 박서함과 정인성이 새롭게 합류해 빛나는 추리력으로 큰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현재 방송 중인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에서 임건욱 역으로 대활약 중인 위너 강승윤이 판정단석에서 빛나는 추리력과 재기발랄한 입담으로 주목받았다. 그는 1라운드 1조의 무대부터 뚝심 있는 추리로 현장 분위기를 밝게 만들었는데, 높은 적중률을 선보이며 가왕에 이어 '프로 판정단'의 모습을 뽐낼 예정이다.​

한 복면가수가 충격 발언을 하며 판정단석을 긴장하게 만든다는 후문이다. 그는 "판정단석에 변화가 필요하다. 특히 김구라가 요새 추리 적중률이 떨어지던데, 김구라부터 바꿔야 한다"고 판정단석 물갈이를 주장해 눈길을 끈다. 다소 과감한 발언에 대한 '독설 장인' 김구라의 반응이 어떨지 주목된다.​

폭발력 넘치는 무대와 싱크로율 200% 개인기로 판정단들을 환호하게 만든 복면가수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그의 무대를 본 김구라는 "그 분이 맞다면 엄청 유명하신 분"이라며 적극적인 추리를 예고한다. 숨길 수 없는 고수의 향기를 뿜어내며 판정단들을 반하게 한 복면가수의 정체가 과연 누구일지 기대감을 높인다. 15일 오후 6시 20분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