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서울대 출신' 슈카 "김태희, 이미 교내★‥男들에 둘러싸여" ('밥심')


[OSEN=김수형 기자] '강호동의 밥심'에서 경제 유튜버 신사임당과 슈카가 출연한 가운데, 서울대 출신 슈카가 김태희와의 일화를 전했다. 

22일 방송된 SBS PLUS 예능 '강호동의 밥심'에서 존리 편이 방송됐다.

이날 MC들은 존리의 철학을 그대로 실천하고 있는 경제 크리에이터 신사임당과 슈카를 소개했다.재테크 워너비가 된 두 사람은 존리와의 인연을 떠올렸다.

먼저 심사임당은 "2020년 1월 주식을 열자마자 코로나로 주가가 폭락했다"며 존리에게 주식 인터뷰를 요청했고 존리는 오히려 위기가 기회라며 더 사라고 했다고.

신사임당은 "1년 후 1억원 정도 수익을 올렸다"면서 "자기 확신없이 거액 투자가 쉽지 않아, 더 믿었다면 전재산을 걸었을 것"이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아직도 전문가가 되지 못 했다"고 하자, 존리는 "주식은 전문가가 없다"면서 "액션으로 실팽하가 이고, 전문가 후 투자한다는 학구파는 부자가될 기회를 놓치는 것"이라 했다. 

경제 너튜버 2인인 두 사람. 신사임당은 "원래 방송국 PD를 하다가 개인일을 시작, 수입은 늘었지만 친구들의 커리어가 쌓는 걸 보며 경력단절이 불안했다"면서 재취업에 도움이 될 너튜브를 시작했다고 했다.

급기야 케이블 방송 PD 첫 급여가 167만원이었다는 그는 "지상파로 옮겼으나, 10년 다닌 선배의 급여를 보며 충격을 받았다"면서 "내 키는 내가 깎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방송국을 그만 둔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수익을 묻자 신사임당은 "한 달에 많이 벌면 2~3억, 수입이 적은 달은 1억"이라면서 "하지만 이건 한 철이다"며 겸손하게 답했다.  

슈카 역시 대한민국 탑3 경제 유투버라면서 서울대 출신이라 했다. 이어 같은 S대 출신 김태희와의 일화에 대해 묻자 그는 "말을 조심해야한다"며 걱정하며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슈카는 "한 시간 수업 같이 들은 적 있어, 그 당시도 김태희는 이미 스타였다"면서 "그날 따라 강의실이 시끌벅적해 보니까 이미 그녀를 둘러싸고 있더라"고 떠올렸다. 

슈카는 "같이 수업하는 것도 부러워했지만 수업을 포기했다, 이목이 집중되는 수업이면 가끔나가는 수업이었기에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라며 "당시 게임중독의 삶을 살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