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여자친구 예린, 섹시부터 깜찍까지..50개의 얼굴 [화보]

[OSEN=박판석 기자] 정상급 그룹 여자친구 예린이 '필라테스S' 3월호 커버를 눈부시고 화려하게 장식했다. 

그룹 내에서 사랑스럽고 에너제틱한 매력으로 자칭 타칭 ‘홍삼’ 같은 멤버로 불리는 예린은 봄날을 즐기는 생동감 넘치는 움직임을 표현했다.

이제 7년 차 아이돌이 된 예린은 “해가 바뀔 때마다 나에 대해 알아가고 공부하는 시간을 조금씩 갖게되는 것 같다”며 “옛날보단 지금의 내 모습이 오히려 ‘진짜’ 나 같다. 밝고 명랑한 모습뿐 아니라 다른면들도 숨어 있다는 걸 새삼 깨닫게 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필라테스S 제공

필라테스S 제공

신인 시절과 비교해 가장 크게 달라진부분으로는 다른 무엇보다도 ‘팬’을 가장 먼저 꼽아 지극한 팬 사랑을 엿볼 수 있었다. 그는 “데뷔 때보다 팬분이 훨씬 더 많아졌다. 지금은 본의 아니게 코로나 사태 때문에 방송으로만 팬분들을 접할 수 있는데, 예전엔 오프라인으로 자주 만나며 진심 어린 응원을 많이 받았다”며 “1년 전부터 무대에 거의 오를 수 없게 되면서 팬분들을 직접 대면하지 못하니 허전한 마음이 너무도 크다”는 아쉬움을 드러내며 “버디들이 진짜 보고 싶다”고 몇 번이나 강조해 말하기도 했다.

코로나19로 평범한 일상을 잃어버린 지 오래인 요즘, 예린은 자유로운 일상을 되찾게 되면 “동물원에 가고 싶다”고 말했는데, “매년 연례행사처럼 가다 아쉽게도 작년엔 못 갔다”며 “올해도 못 갈 것 같긴 하지만 항상 휴가를 받으면 부모님과 함께 동물원에 가서 힐링 타임을 갖곤 했다. 숨어 있던 동심이 되살아나는 것 같다”고 말하며 아이처럼 좋아하기도 했다.

필라테스S 제공

예린은 건강을 지키는 자신만의 방법으론 ‘플라잉 요가’를 꼽았다. “(플라잉 요가를) 한 지 2년 정도 됐다. 요가 스튜디오에 한동안 자주 못 가다 최근 들어선 일주일에 2~3번은 꼭 간다”며 “체력이 그렇게 좋지는 않은 편이라 어느 수준에 오르기까지 시간이 꽤 걸렸는데, 요즘은 ‘내 몸에 코어 근육이 생기고 있구나’ 느낀다”고 말했다. 루틴하게 지키는 자신만의 건강 습관으론 ‘건강보조식품을 잘 챙겨 먹는다”며 “비타민이 부족하면 살이 안 빠진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그렇다”며 깔깔깔 큰 소리로 웃기도 했다.

필라테스S 제공

올해 계획으론 “얼마 전부터 개인적으로 뭔가를 배우고 싶은 욕구가 많아졌다”며 “승마나 테니스, 골프 등 올해 분위기가 좀 나아지면 최대한 이것저것 다양한 걸 경험해 보고 싶다”고 말한 데 이어 “팬분들을 직접 만나는 그날까지 랜선으로 하는 소통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 덧붙였다.

사랑스럽고 고혹적인 예린의 '필라테스S' 3월호 화보와 인터뷰는 16페이지 분량으로 게재되며, 현재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등의 온라인 서점에서 절찬리에 예약 판매 중이다./pps2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