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중국 멈춰!' 한국 女축구 첫 올림픽 도전, 대역전극 충분히 가능하다 [오!쎈 고양]

[OSEN=고양, 이승우 기자]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여자축구의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 강점을 극대화하고, 약점을 보완하면 대역전극도 무리는 아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8일 오후 고양 종합운동장에서 중국 여자축구대표팀과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1-2로 패했다. 

한국은 오는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2골차 이상의 승리를 거두거나 3골 이상 넣는 1점차 승리를 따내야 본선행이 가능하다. 2-1로 승리할시 연장전 승부에 돌입한다. 

[OSEN=고양, 곽영래 기자]콜린 벨 감독과 선수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youngrae@osen.co.kr

여자축구는 유독 올림픽과 인연이 없었다. 지난 1996년 올림픽에서 여자축구가 시작된 이래 한국은 한 번도 본선에 출전하지 못했다. 아시아에 2장의 출전권이 주어지지만 이번 대회 일본이 개최국 자격으로 참가한다. 결과적으로 아시아 국가의 본선 진출권이 확대된 셈이다.

뚜껑을 열어보니 중국은 예상보다 더 강했다. 특히 중원에 위치한 마쥔, 왕시아오쉬에는 한국의 이민아, 장슬기, 이영주(이상 현대제철)로 이어지는 미드필드 라인과 힘싸움에서 완승을 거뒀다. 여기에 한국의 수비 실수까지 겹치며 중국이 2골을 터뜨렸다. 

2차전 한국이 반전할 여지는 충분하다. 일단 1차전에서 경기 흐름은 전체적으로 팽팽했다. 전체 슈팅에서 한국(12개)이 중국(8개)보다 앞섰다. 유효 슈팅 역시 한국이 5개로 중국의 4개보다 많았다. 

[OSEN=고양, 곽영래 기자] 8일 오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 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이 열렸다.전반 한국 강채림이 동점골을 넣은 뒤 지소연과 기뻐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한국이 여러모로 불리한 상황에 있지만 포기할 상황은 아니다. 벨 감독의 말 대로 중국 대표팀은 아직 도쿄 호텔을 예약하기엔 너무 이르다. 남은 기간 강점을 극대화하고 약점을 보완한다면 대역전극을 노릴 수 있다.

한국은 약점을 극복할 만한 빠른 공격을 무기로 장착했다. 특히 좌우 측면에서 활발하게 움직인 강채림(현대제철)과 추효주(수원도시공사)이 중국 수비를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강채림은 전반 39분 강력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열기도 했다. 지소연(첼시)의 노련한 패스 전개를 마무리할 수 있는 능력을 제대로 증명했다.

중원에서 약점을 해결할 만한 카드도 충분하다. 컨디션 문제로 각각 교체 출전하고 결장한 이금민(브라이튼)과 조소현(토트넘)이 정예 라인업에 포함된다면 많은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 유럽 무대서 활약하는 조소현이 중원에 한 자리를 차지한다면 중국과 힘 싸움에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다. 여기에 이금민이 전방에 배치되어 지소연의 위치가 조정된다면 미드필드에서 공격 작업에 세밀함이 더해질 수 있다. 

실점의 빌미가 된 수비 실수 역시 극복 가능하다. 벨 감독이 “첫 실점은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두 번째 실점은 박스 안에서 무리한 도전을 했다”라며 문제점을 진단했다. 모두 수비 위치 지정에서 발생한 문제다. 선수 기량이 아닌 감독의 세밀한 분석과 지시로 해결할 수 있다. /raul1649@osen.co.kr

[OSEN=고양, 곽영래 기자]전반 한국 콜린 벨 감독이 추효주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