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강훈 "9살에 슬럼프 왔다…1년 전 여친과 결별"('라스')

[OSEN=김보라 기자] 아역배우 김강훈이 과감한 발언으로 어른들보다 출중한 예능감을 드러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김강훈은 슬럼프가 왔던 시기부터 연애사에 관한 얘기를 전했다.

이날 김강훈은 “아직도 여자친구가 있느냐”고 묻는 MC들에게 “1년 전에 여자친구와 결별했다"라고 대답했다. 앞서 김강훈은 타 예능에 출연해 여자친구가 있다고 털어놨던 바.

이에 김강훈은 ”다른 토크쇼에서 여자친구 얘기가 나왔었는데 제가 너무 당황해서 솔직하게 얘기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다음에 또 질문을 받으면 노코멘트라고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강훈은 “9살에 슬럼프가 왔다. 친구들은 다 놀고 있는데”라며 “그래서 엄마와 협상을 했다. 일주일에 3번씩 놀게 해달라고 제안했다. (쉬는 날)그때는 친구들과 축구, 게임을 했다”고 밝혔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