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안 보내면 돼"..故 이현배 발인, 이하늘 오열→김창열 불참 속 영면 [종합]

[OSEN=이승훈 기자] 그룹 DJ DOC 멤버 이하늘의 동생이자 45RPM 멤버인 이현배가 동료 연예인들의 배웅을 받으며 영면에 들었다. 

오늘(22일) 오전 11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이현배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이날 발인식에는 상주이자 이현배의 형인 이하늘을 비롯해 부모님, 동료 뮤지션, 지인들이 함께했다. DJ DOC 정재용은 위패를 들었고, 45RPM 박재진이 영정을 들었다. 김창열은 이현배 발인식에 참석하지 않고, 대신 빈소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배의 모친은 발인이 시작되자 "어떻게 보내"라며 눈물을 흘렸고, 이하늘은 "엄마, 안 보내면 돼"라며 어머니를 위로했다고. 동료들 역시 이현배가 운구차에 실리자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며 오열, "현배아 잘가"라고 소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장지는 경기도 광주 한남공원이다.

앞서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 서귀포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48세. 이현배 친형인 이하늘은 이현배 사망 이후 부검을 요청했고, 지난 19일 강현욱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는 "타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외상이 있는지 살펴봤으나 치명적인 외상은 없었다"면서 이현배의 부검 결과 구두 소견을 공개했다. 

또한 이현배 부검의는 "조금씩 긁힌 상처는 있었지만 누구에게나 있는 정도였다. 심장에 확실히 문제가 있었다. 심장이 정상인에 비해 50% 가량 크고 무거웠고, 우심실 쪽이 많이 늘어나 있어 조직검사를 실시한 상태다"며 이현배 사망 원인을 심장질환으로 추정했다. "조직 검사와 함께 약독물 검사, 당 농도 검사, 혈중 알코올 농도 검사 등을 실시했다. 빠르면 2주, 늦으면 한 달 안에 검사 결과들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이기도. 

지난 20일 오전에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이현배 장례식장이 마련된 가운데, 이하늘은 상주로 조문객을 맞았고 이하늘의 지인은 물론, 이현배와 함께 활동했던 동료 연예인 리쌍 길과 하하, 뱃사공, 피타입, 보이비, 45RPM 멤버 박재진 등이 이현배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한편 이현배의 죽음을 두고 이하늘은 SNS를 통해 김창열을 공개 저격, DJ DOC 불화설이 제기됐다. "R.I.P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래"라며 추모글을 남긴 김창열 SNS에 이하늘이 "네가 죽인거야 XX야", "악마야" 등의 댓글을 남긴 것. 

특히 최근 이하늘은 개인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김창열 때문에 이현배가 생활고를 겪다 제주도에서 객사했다", "동생(이현배)이 죽은 건 내 잘못이지만 또 다른 원인을 찾자면 김창열이다"고 꼬집어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김창열은 "우선 고인이 되신 이현배 님의 삼가 명복을 빕니다. 추모와 애도를 표해야 하는 시간에 이런 입장문을 내게 되어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합니다"면서 "DJ DOC는 1994년 데뷔 이후 많은 시간을 서로 의지하고 함께하며 성장해 온 그룹입니다. 이 과정 속에서 함께 비지니스를 진행하기도 했었고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 채 오래전일을 꺼내기엔 조심스러운 상황입니다"라고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이하늘, 이현배 SNS,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