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인성 "김우빈, 이제 건강해져 내 몸 걱정..우빵이"('어쩌다 사장')

[OSEN=선미경 기자] ‘어쩌다 사장’ 조인성이 김우빈과 다정한 우정을 과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김우빈과 안부 전화를 나누는 조인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인성은 박인비 자매가 떠난 후 영업 8일차를 맞은 가게에서 먼저 기상했다. 조인성은 마침 걸려온 지인의 전화를 받으면서 “우빵아”라고 애칭을 불러 눈길을 끌었다. 이후 조인성은 다정하게 통화를 하면서 허리가 아픈 것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또 조인성은 “나 이제 화천 사람 다 됐다”라며 촬영 근황을 전했다. 조인성은 유독 다정한 목소리로 통화를 이어가 궁금증을 자아냈다. 

통화를 끝낸 후 조인성은 “우빈이가 전화를 했네. 우빈이가 이제 건강해져서 내 몸 걱정을 다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다정하게 대화하며 김우빈과 각별한 친분을 드러낸 조인성이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