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심쿵 장갑+패딩 매너에도" 조인성, 조보아 이상형 월드컵 1위 비화에 "사회생활 팬=인사치레" [Oh!쎈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어쩌다사장’에서 조보아가 알바생으로 활약한 가운데, 이상형 월드컵으로 조인성을 1위로 뽑았던 비화를 전했다. 

29일 방송된 tvN 얘능 ‘어쩌다사장’에서 조보아가 마지막 알바생으로 출연했다. 

영업 9일차가 그려진 가운데, 차태현과 조인성은 “우리 내일이 마지막”이라며 하루를 남기고 싱숭생숭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마지막 알바생이 도착했다. 바로 배우 조보아였다. 

차태현은 “자타공인 최고의 알바”라면서 과거 ‘골목식당’에서 활약했던 조보아 모습이 그려졌다.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일을 찾아했던 조보아였다. 조보아는 다양한 식자재들을 들고 등장, 두 사장을 위해 요리도 직접 해주겠다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어 차분히 계산 노하우를 익히더니, 자연스럽게 카운터에서 계산하기 시작했다.당황하지 않고 척척해내며 손님들에게도 친절하게 응대하자 차태현은 “알바계 황금손이 오셨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했다. 차태현은 “우리 점심이 따로 없다”고 하자 조보아는 깜짝 놀라며 식사 자리를 세팅했다. 함께 식사하면서 조인성은 조보아에게 요리는 잘 하는지 질문, 조보아는 “잘 못한다, 그래도 코로나로 집에 오래 있어서 조금씩 해먹으려 한다”고 했다. 또한 혼자 자취 중이라는 조보아가 본가가 대전이라 하자, 조인성과 차태현은 대전의 ‘하나’팀 팬이라면서 서로의 취향을 공유했다. 

창밖에는 눈발이 날리기 시작했다. 조보아는 바로 “그럼 염화칼슘 가게 앞에 다 뿌려야하냐”고 질문, 조인성은 “안 그러면 어르신들 넘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눈발이 심해지는 바깥을 보며 차태현은 “어쩔 수 없이 보아 자고가야겠다, 요새 안 바쁘냐”고 질문, 조보아는  “안 바쁘다”고 하자, 두 사람은 “그러면 자고 가도 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다시 돌아와 다같이 가게 앞에 눈을 치웠다. 조인성은 조보아의 동선을 뒤에서 따라가더니, 주머니 속에 있던 장갑을 꺼내며 “장갑 끼고 해라”고 했고, 무심한 듯 자상함이 넘치는 조인성 모습이 지켜보는 이들까지 덩달아 심쿵하게 했다. 

이때, 염화칼슘을 뿌리기 전 조보아는 “염화칼슘 뿌리면 강아지들  발에 화상입어, 검둥이 밖에 못나가게 해야한다”고 했고, 직접 검둥이를 안고 안전하게 가게로 들어왔다. 애견인 조보아 덕에 사고도 대비할 수 있었다. 조보아는 검둥이를 안전하게 가게 안에 들여보낸 후, 다시 바깥에 눈을 정리했다.

다시 가게로 들어왔고, 본격적으로 점심 영업을 시작했다. 조보아는 머리를 묶어 묵묵히 조인성 뒤에서 세탁을 도왔다. 셰프 보조로 센스있게 척척 해냈다. 

이때, 차태현은 냉장고로 조보아를 소환해 골목요정의 실력발휘를 부탁했다. 조보아에게 뭐라도 만들어 보라고. 조보아는 라면과 함께 곁들어 먹을 반찬들을 알차게 구성해 손님상에 내주는 센스도 보였다. 

조인성은 조보아에게 명란 달걀말이 노하우를 전수, 조보아는 눈대중으로도 바로 이를 터득했다. 그러면서 한 테이블 손님을 위해 서비스로 멸치를 따끈하게 데워 대접했다. 손님은 “멸치가 따끈해, 본 메뉴보다 서비스 메뉴가 더 맛있을 것 같다”며 감탄, 조인성은 “본메뉴 멈출까요?”라며 질투해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설거지 하게 됐다. 조인성은 자연스럽게 조보아에게 “드라마 끝난 거냐”며 물었고,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다. 조보아는 조인성에게도 “드라마 새로 들어가시지 않냐”고 질문, 조인성은 “지금 아무것도 안 찍어, 이거 찍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때, 조보아는 한 손님의 계산을  헷갈리기 시작, 2백원을 더 받았다면서 직접 뛰어나가 2백원을 돌려줬다.하지만 처음 계산이 맞았던 것. 차태현은 “다시 갔다와야한다”고 하자 조보아는 “그냥 제 2백원 넣어놓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세 사람은 저녁 메뉴를고민했다. 조보아는 “삽겹살 제가 굽겠다”면서, 주방에서 직접 굽겠다고 했고, 조인성과 차태현은 “특별한 사람만 설 수 있는 자리”라며 덥썩 제안을 물었다. 

이어 조보아는 또 다시 묵묵하게 일을 시작했다. 처음으로 삽겹살 주문이 들어왔고, 조인성은 “준비됐나?”라고 물으며 조보아와 함께 분주하게 주문 요리를 시작했다. 차태현까지 척하면 척 손발이 맞았다.  이때, 조보아는 된장과 들기름을 섞은 소스를 전수했고, 손님들의 반응도 호평세례가 이어졌다. 

영업종료 후, 다함께 저녁을 준비했다. 조보아는 조인성, 차태현을 위해 밀푀유 나베를 만들었다. 차태현은 조보아에게 살짝 다가가 “너 인성이 옆이 좋냐, 마주보며 앉는게 좋냐”고 질문, 알고보니 조보아가 조인성 팬이라고. 이왕이면 앉고 싶은데로 앉으라고 했고, 조보아는 “전 (차태현)선배님 마주보겠다”며 웃음이 터졌다. 

이어 다 함께 저녁식사를 했다. 조보아는 “일이 많이 없으면 어색했을텐데 너무 바빴다, 정신없고 시간도 빨리갔다”고 하자조인성은 “내일은 더 가혹하게 일을 시킬까 생각 중이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조인성은 조보아에게 “내 팬이라며”라고 질문, 차태현도 팬심을 이용해 하루 더 있으라고 했다. 조보아는 “팬은 팬으로 남아야 한다,너무 가까워지면 안 좋은 것 같다”면서 “팬인 걸 떠나서 생각보다 너무 힘들었다”고 하자 두 사람은 “그래서 우리가 음식 먹인 것”이라 말해 폭소하게 했다. 

특히 이상형 월드컵에서 조인성을 1위로 뽑은 것을 언급, 조보아는 “제가 팬이긴 팬인데, 무슨 작품이 너무 좋아 빠진 느낌이 아니라 그냥 멋있으니까 팬”이라 했고, 이에 조인성은 “사회생활에서 팬은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는 것,어떤 의미인지 정확하게 알았다”고 살짝 실망하자, 조보아는 “그래도 진짜로 작품 같이 하고싶은 배우는 항상 조인성 선배라고 말한다”고 말해 훈훈하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어쩌다사장’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