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성공적인 쇼케이스...TEX 감독, “두려움 없는 양현종, 선발 전환 논의 충분해”

[OSEN=조형래 기자] 텍사스 양현종이 2경기 연속 호투로 선발진 진입의 청신호를 켰다. 사령탑 역시 양현종의 선발진 진입 가능성을 열어뒀다.

양현종은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4⅓이닝 51구 1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4.15에서 2.08까지 하락했다.

팀은 1-6으로 완패를 했지만 양현종 개인의 입장에서는 소득이 있던 경기였다. 선발 아리하라 고헤이가 2⅔이닝 4피홈런 6실점으로 조기 강판을 당한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어쩌면 자신이 아리하라의 자리에 들어갈 수도 있었기에 인상적인 투구 내용을 기록하는 것이 중요했다. 그리고 양현종은 담대하게 자신의 공을 던졌다. 두 번째 등판에서도 선발 투수가 무너진 자리를 그대로 이어받아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는 호투로 다시 한 번 눈도장을 받았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날 양현종은 3회초 2사 1루에서 올라와 3회를 마무리 지었고 4회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5회 1사 1,2루 위기에 몰렸지만 실점을 극복하면서 안정을 찾았다. 이후 7회까지 2이닝 연속 삼자범퇴, 8타자 연속 범타를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얼마 되지 않는 기회에서 자신의 진가를 확실하게 보여줬다. 롱릴리프 역할이지만 긴 이닝을 효과적으로 틀선발진 전환의 교두보를 스스로 마련한 것.

텍사스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 역시 양현종의 투구에 대해 “정말 인상적이었다. 오늘 보스턴 강타선을 상대로 개의치 않아 했다. 잘 맞은 타구는 없었다. J.D, 마르티네스에게 맞은 안타도 빗맞은 타구였다”고 칭찬하면서 선발 전환 가능성에 대해 “선발 전환 논의가 이르지 않다”고 문을 열어뒀다.

이어 “양현종은 두려워하지 않는 투수다. 마운드에서 타자 없이 나의 공을 던진다는 생각으로 던지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그는 한국에서 모든 커리어를 이룬 투수다. 야구에서 최고의 타자들을 상대하는데 갖고 있는 구위를 확신하고 믿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를 내렸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