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치과의사 이수진 “결혼하려던 돌싱 연예인 장가갔다”

[OSEN=강서정 기자] 서울대 출신 동안 치과의사 이수진이 돌싱 연예인과 연애를 한 적이 있다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이수진은 지난 8일 유튜브 개인채널에 ‘연예인 전남친’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동영상에서 이수진은 ‘연예인과 사귄 적 있냐”는 질문에 “연락 와서 사귄 적 있다. 그 사람과 죽이 척척 잘 맞는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별로더라. 그래서 빨리 끝났다”라고 했다.

이어 “결혼까지 갈 뻔 했는데 생각보다 빠르게 끝났다. 그 사람은 돌싱이었다. 지금은 또 결혼했다고 한다. 기사에서 봤다”며 웃었다.

또한 이수진은 성형을 했냐는 질문에 “혹자는 광대를 깎자 턱을 깎자고 했는데 내가 머리를 써보니까 뼈를 깎고 양악, 윤곽 수술하고 그런 건 나이 사십에는 힘들다. 20대 때 나왔으면 모르겠다. 그걸하고 연예인을 했을 수도 있는데 이미 나는 그때 피부의 늘어짐이 있었기 때문에 보톡스하고 필러하기 급급했지 과감하게 뼈를 깎는 수술은 못한다. 그렇게 수술로 목숨을 걸기에는 내가 가진 게 많았다”고 했다.

‘굳이 한쌍이 돼야 성공한 인생인가’라는 질문에 이수진은 “우리는 결혼할 시기에 얽매여 있다. 우리 때는 거의 29살? 20대 말만 되면 결혼 시기를 놓쳤다고 큰일난 것처럼 말했다. 그때는 막 무조건 만나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요즘은 루즈해져서 30대 때에도 결혼을 안하는데 결혼은 언제 하는지 중요하지 않고 내가 어떤 사람이 되냐가 먼저인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무리 좋은 사람 만나면 내가 그렇지 않으면 그것도 못 맞추고 산다. 상대가 날 몾 맞춰주는 거다. 내가 좋은 사람이 돼야 한다. 급하게보다 좋은 사람과 좋은 사람이 만나서 평생 잘 사는 게 중요한 거다. 애기는 낳는 건 추천하고 싶다”고 조언했다.

‘혼자 라이프가 부럽다’는 반응에 이수진은 “일단 나는 힘든 결혼과 이혼을 겪어서 이혼도 결정이 힘들었지 이혼하고 나서는 행복했다. 지금은 혼자인 게 좋다’고 털어놓았다.

‘내가 번 돈, 내가 다 쓰는 인생이 좋죠’에 이수진은 “처음에는 힘들었다. ‘강호동의 밥심’ 나와서도 얘기했지만 20년 전 우리 때 이혼은 일반적이지 않았다. 그때 이혼한 사람은 밖에서 말 세마디도 안했다. 모르는 사람이 많은 자리를 가지 않았다. 그때는 30대 초반이고 지금보다 예뻤고 친구도 많았고 어제보다 나은 지금의 나를 찾고 칭찬하면 그게 1년이 되고 2년이 되면 저절로 남들이 알아봐주더라”고 했다.

또한 이수진은 재혼에 대해 “좋은 사람이 나타나면 할지도 모르겠다. 외모는 정해인, 성격은 다윗, 키는 186cm였으면 한다. 그런데 한국 남자들은 젊은 여자를 좋아하는 것 같다. 내게 대시를 하지 않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이수진은 서울대 출신 53살 동안 치과의사로 잘 알려져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동영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