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자두, 故제이윤 비보에 통곡 "어머니 내가 잘 모실게"

[OSEN=박소영 기자] 가수 자두가 엠씨더맥스 제이윤의 사망에 비통해했다. 

자두는 13일 오전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런 게 어딨어. 할 건 많고 시간은 없다며. 걱정하지 말라며. 같이 다 하자며. 바람 쐬러 넘어 온다며. 자고 간다며. 내가 입을 열어야 하니 닫아야 하니 웅아”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내 심장은 또 찢겨 나갔지만 니가 이제 아프지 않고 괴롭지 않으니. 다시 만날 날까지 더 많이 사랑하며 그리워할게. 그땐 더 부둥켜 안고 진짜 안 놔 줄거야. 너의 모든 흔적들, 나만 아는 흔적들, 내 가슴 속에 묻고 고이 잘 간직할게”라고 덧붙였다. 

특히 자두는 “사랑해 내 친구. 어머니 내가 잘 모실게”라며 현재 웅이 가족들과 절차를 준비하는 중입니다. 제게 연락을 많이 주셨는데 응대를 잘 못하고 있어 죄송합니다. 마음을 좀 추스르고 상황이 마련되는 대로 소식을 전해 보겠습니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자두가 언급한 ‘웅이’는 제이윤의 본명 ‘윤재웅’을 부르는 애칭으로 보인다. 엠씨더맥스의 소속사 325이엔씨 측은 13일 제이윤이 사망했다며 “제이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비통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