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할수있다! 유상철형' 응원-사랑받던 유상철 감독 영면

[OSEN=우충원 기자] 유상철 전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 

유상철 감독이 7일 저녁 7시쯤 별세했다. 향년 50세.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판정을 받은 유 감독은 인천과 함께하며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최근 병세가 악화되며 유명을 달리했다.

[OSEN=창원, 최규한 기자]

유 감독은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다. 첫 상대였던 폴란드전에서 쐐기포를 터트리며 축구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경신고 건국대를 나와 1994년 울산에 입단한 유 전 감독은 1999년 요코하마 F.마리노스를 통해 일본 J리그에 진출했다. 가시와 레이솔을 2006년 울산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 했다. 

또 국가대표로  A매치 124경기에 나선 유상철 감독은 18골을 기록했다. 현역 은퇴 후 대전, 울산대, 전남 등을 거쳐 2019년 5월 인천 사령탑을 맡았다. 

그는 K리그1(1부) 최하위(12위)에 있던 팀을 부임 5개월 만에 10위까지 끌어올렸다.

하지만 2019년 10월 황달 증세로 입원했다가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그는 암 진단 이후에도 그라운드를 지켰고, 인천은 최종 10위로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유 감독은 시즌이 끝난 2019년 12월 지휘봉을 스스로 내려놓았고, 인천은 그를 명예감독으로 선임했다.

올해 초 위독설이 나돌기도 했지만 유 감독은 병마와 끝까지 싸우고 있다는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또 요코하마팬들은 유상철 감독에 대해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 10bird@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