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장영란 "관계 시 윤활제, 팬티 냄새로 건강 체크"

[OSEN=최나영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자신의 '질 건강'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놔 보는 이들의 공감을 샀다.

장영란은 지난 10일 방송된 SBS FiL '평생동안'에서 이날 주제에 맞춰 토크를 나누던 중  질염, 질 건조를 겪어봤다며 "애 키우고 힘들다 보니까 그쪽으로 많이 오더라”고 털어놨다.

또 ”건조하다 보니까, 아프고 나중에는 남편과의 관계를 피하게 되더라"라고 고백하며 "그래서 선택한 게 윤활제다"라고 자신만의 '방법'을 공개했다.

이에 산부인과 전문의는 "100점 만점"이라고 칭찬했다. 질 건조란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흔한 질병이다. 관계시 심한 통증을 느끼거나 피가 난다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모든 여성들이 궁금해하는 '질 냄새'에 관해서도 속 시원하게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전문의에 따르면 약간의 시큼한 냄새가 정상적이다. 전문의는 "건강한 여성이라면 누구나 시큼한 냄새가 난다. 유산균 유익균 젖산을 만들어서 약산성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라고 부연했다.

장영란은 "저도 냄새가 나 봐서 잘 안다. 질염, 방광염에 한번 걸리는 것이 어렵지 무리하거나 피곤하면 어김없이 냄새가 난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속옷을 자주 삶는 것으로 관리한다고.

더불어 "가끔 팬티 냄새를 맡아 (질 건강을) 체크한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이에 전문의는 웃으며 "팬티 냄새 맡는 것도, 일반적이지만 않지만 본인 스스로 (건강을 체크하는 방법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호응했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씨와 결혼해 슬하에 딸과 아들을 키우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nyc@osen.co.kr

[사진] '평생동안'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