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세븐틴, 정규4집 'Face the Sun' 선주문량 174만 장 돌파…커리어 하이[공식]

[OSEN=선미경 기자]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컴백 전부터 심상치 않은 기세를 보이고 있다.

3일 앨범 유통사인 YG PLUS에 따르면, 오는 27일 오후 1시에 발매되는 세븐틴의 정규 4집 ‘Face the Sun’(페이스 더 선)의 국내외 선주문량이 예약판매 일주일 만에 174만 장을 돌파했다. 이로써 세븐틴은 일찌감치 ‘커리어 하이’를 예고했다.

신보의 선주문량은 전작인 미니 9집 ‘Attacca’(아타카)의 선주문량 141만 장을 훨씬 뛰어 넘는 수치로, 세븐틴의 자체 최고기록이다. 약 2년 8개월 만에 발매되는 세븐틴의 정규 앨범인 ‘Face the Sun’에 대한 높은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세븐틴은 지난해 발매한 미니 9집 ‘Attacca’로 5연속 밀리언셀러를 달성했고,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2주 연속 차트인에 성공하며 자체 최고기록을 세운 바 있다. 미니 8집 ‘Your Choice’(유어 초이스)와 미니 9집 ‘Attacca’ 모두 초동 판매량 100만 장을 훌쩍 넘기며 지난해 2연속 초동 ‘밀리언셀러’를 기록한 유일한 아티스트로 족적을 남겼다.

이렇듯 세븐틴은 매 앨범 신기록을 세우며 ‘대체 불가 K-팝 리더’의 저력을 제대로 입증했다. 예약판매 일주일 만에 선주문량 174만 장 돌파라는 대기록을 세운 이들이 정규 4집 ‘Face the Sun’으로 음반 초동 판매량 200만 장을 돌파하며 또 한 번 최고기록을 세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세븐틴은 지난달 27일부터 정규 4집 ‘Face the Sun’ 트레일러 영상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의미를 알 수 없는 문구와 함께 내면에 감춰 두었던 고민의 상징인 그림자가 하나씩 밝혀지고 있다. 여기에 멤버들이 개인 SNS를 통해 각자가 가진 그림자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단서를 제시해 정규 4집으로 보여 줄 모습에 기대감을 더한다.

세븐틴은 지난달 15일 선공개한 디지털 싱글 ‘Darl+ing’(달링)으로 내면의 그림자를 처음 마주했다. ‘Darl+ing’으로 새로운 이야기의 시작을 알린 세븐틴은 올해에는 그동안 쉽사리 털어놓을 수 없었던 내면의 이야기들을 가감 없이 표현하며 더욱 진정성 있는 아티스트로 팬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갈 예정이다.

세븐틴은 오는 7~8일 양일간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스타디움 모드)에서 개최되는 ‘SEVENTEEN 2022 JAPAN FANMEETING ‘HANABI’’의 2회 공연, 약 6만 석을 매진시키며 높은 글로벌 인기를 증명했다. /seon@osen.co.kr

[사진]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