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아인, "존재감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인터뷰]

[OSEN=조경이 기자] 영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이하 앤티크)에는 샤방샤방한 꽃미남 네 명이 등장한다. 그 중 단연 귀여움과 씩씩한 매력으로 똘똘 뭉친 이가 있으니 배우 유아인(22)이다. 그 동안 유아인은 영화 ‘좋지 아니한가’에서 전생의 왕이라고 믿었던 엉뚱한 고교생으로, 드라마 ‘최강칠우’에서 김자선의 자객으로 칠우와 대립하며 사투를 벌였던 흑산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같은 인물이 연기했다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캐릭터의 옷을 잘 입고 있는 유아인이다. 13일 개봉하는 ‘앤티크’에서는 파티쉐 견습생 기범 역을 맡았다. 천재적인 복싱 유망주였지만 망막이 점점 떨어져 나가는 망막박리 때문에 목숨보다 사랑했던 복싱을 포기한 비운의 인물. 그가 ‘앤티크’에서 파티쉐로 다시 태어난다. 기범의 아픔에 대해서 집중하지 않으려고 했어요. 심각하고 무겁게 이야기할수록 더 촌스러울 것 같았어요 유아인은 “기범의 아픔에 대해서는 크게 집중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아픔에 대해서 너무 심각하게 다루지 않으려고 했다. 사실 아픔이라는 게 본인에게는 큰 부분일 수도 있겠지만 한걸음 빠져서 생각해보면 그 정도의 아픔은 누구라도 있을 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냥 그 나이 또래에 충분히 있을법한 일 일수도 있다는 정도로만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심각하고 무겁게 이야기할수록 더 촌스러울 것 같았다”며 “기범의 아픔은 크게 두드러진 것 없이 ‘그런 것들이 있나 보다’는 정도로만 했다. 제가 포커스를 맞춘 부분은 밝고 건강한 면모다. 편하게 뛰어 노는 느낌을 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기범이 건강하게 그려져서 좋았어요. 밝게 붕붕 떠다니는 모습을 보여드린 것 같아요 유아인이 연기한 기범은 복싱선수 출신답게 터프하고 과격하면서도 귀여운 면모를 지녔다. ‘앤티크’의 사장으로 나오는 재벌 2세(주지훈)는 무시하기 일쑤지만 천재적인 파티쉐(김재욱)는 스승으로 모시며 극진히 떠받든다. 다혈질 성격으로 ‘욱’하면서도 ‘앤티크’의 멤버들과 사소한 것으로 티격태격 하는 모습이 관객들의 미소를 자아낸다. “기범의 캐릭터가 밝아서 좋았다”며 “그 동안 맡은 역할이 진지하고 아픔을 드러내는 모습이 많았다면 이번에는 23살답게 아주 건강하게 그렸던 것 같다. 사실 그런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기도 했다. 저에게도 역할이 인간적으로 영향을 주기 때문에 이 역할을 하면서 ‘건강해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제 안에 여러 가지 모습이 있다면 이번에는 그 중에서 가장 ‘하이’한 부분을 꺼낸 것 같다. 밝게 붕붕 떠다니는 모습을 보여 준 것 같다”고 털어놨다. 웃는 모습이 매력적이라고요? 사실 ‘앤티크’ 4명의 조화에 가장 많은 신경을 썼어요 터프하게 장난을 치다가도 어느새 유아인은 씩 웃어버린다. 극중 유아인의 미소는 단박에 마음을 녹인다. 눈웃음이 살짝 드리어지면서 크게 미소를 짓는 모습은 보는 이도 미소를 머금게 한다. 웃는 모습이 매력적이다. 그에 대해서 신경을 많이 썼을지 궁금했다. “웃는 모습에 대해서 좋다고 많이 말씀해주시는데 저 스스로 생각하기에는 잘 모르겠다”며 “기범을 그릴 때 어떻게 보여야지 하는 것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 단지 중요한 것이 극중 네 명이 서로 잘 어우러져야 한다는 것이다. 어색하지 않게 네 명의 배우가 모두 조화를 이뤄야 한다고 봤다. 배우들과 스토리 장면들의 배합이 중요한 영화라서 인물들 속에 어떻게 섞여 있는지에 중점을 뒀다”고 전했다. 결과도 중요하지만 과정 속에서 ‘얼마나 즐겁게 촬영했느냐’가 중요한 것 같아요 꽃미남 4인방, 주지훈 김재욱 최지호 유아인. 이들이 만들어가는 촬영장 분위기는 어떨까? “놀았다”며 “대부분 일을 즐기면서 하는 편이다.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도 그것이다. 즐기는 것이다. ‘결과가 어떻게 되느냐’도 중요하지만 우선 과정 속에서 얼마나 사람들이랑 섞이고 즐겼느냐, ‘내가 즐겁게 촬영했느냐’가 중요하다. 그 부분에서 만족한다. 선배들이랑 친해졌다”고 답했다. 나만이 할 수 있는 존재감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충무로의 신예 유아인, 앞으로 그는 어떤 배우로 커가고 싶을까? “어떤 배우든 자신만의 뭔가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하는 역할을 다른 사람들도 다 할 수 있다면 제 존재감은 없는 것 같다. 유아인의 존재감이 있어야 하는 것 같다. 나만이 할 수 있는 존재감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제가 그 역할을 맡았을 때 ‘유아인스럽다’라고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제가 하는 역할이나 캐릭터에 대해서는 유아인 밖에 할 수 없는 캐릭터라고 할 수 있었으면 좋겠고 그 모든 과정들이 자연스럽게 흘러갔으면 좋겠다. 브라운관이나 스크린에 펼쳐진 세계에서 아주 잘 살고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배우 유아인 전에 인간 엄홍식도 놓치고 가고 싶지 않아요 유아인은 배우 이전에 한 인간으로 놓치고 가지 말아야 할 부분에 대해서도 짚고 넘어갔다. “나이를 먹거나 사회적으로 한 계단씩 밟아 나갈 때, 인간 엄홍식(본명)이라는 사람도 함께 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 연예계에서 배우의 일을 하다 보면 자기 자신을 놓치고 가는 부분이 많은 것 같다.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 지금은 충분히 23살답다고 생각을 하지만 앞으로도 인간 엄홍식이 늘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crystal@osen.co.kr <사진> 김영민 기자 ajyou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