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게임+추격전 업그레이드…재미찾았다!


[OSEN=봉준영 기자]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 1부-런닝맨’(이하 런닝맨)이 기존의 게임에 추격전을 가미하면서 조금씩 재미를 찾아갔다.
22일 오후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블루팀과 레드팀으로 나뉘어 세종문화회관을 탈출하기 위한 숨막히는 대결을 펼쳤다. 이날 게스트로는 ‘런닝걸’로 자리매김한 송지효를 비롯 ‘예능돌’ 조권(2AM), 정용화(씨엔블루), 함은정(티아라) 등이 함께 했다.
이날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기존에 게임을 통해 런닝볼을 많이 획득한 팀이 승리해 탈출하는 방식은 동일했지만, 쫓는 팀과 도망가는 팀으로 나눠 숨바꼭질 레이스를 펼쳤다.
유재석과 송지효, 지석진, 조권, 정용화는 도망가는 팀으로 1시간 내에 세종문화회관에 숨겨져 있는 해치 5개를 찾으면 성공. 반면 김종국, 하하, 개리, 송중기, 함은정으로 구성된 레드팀은 이들의 이름표를 떼면 승리하게 되는 방식이었다. 특히 쫓는 팀의 발에는 방울이 달려 있어 더욱 긴장감을 더했다.
침착하게 한 개씩 해치를 찾아나가는 정용화, 조권, 송지효와는 달리 유재석과 지석진은 게임이 시작하자마자 잡히고 말았다. 김종국에게 잡혀 게임에 더 이상 동참할 수 없게 된 유재석은 무전기를 통해 팀원들에게 상황을 보고하면서 모든 정보를 상대팀에게 알려주는 실수를 저질렀다.
스스로 자책하던 유재석은 ‘유르스 윌리스’라고 칭하며, 오히려 상대팀을 도와줬다. 뿐만 아니라 할 일이 없던 유재석과 지석진은 카메라를 들고 직접 촬영을 하고, 커피를 마시는 등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면서 큰 웃음을 줬다.
잡히지 않은 조권, 송지효, 정용화 역시 긴장하기는 마찬가지. 시도때도 없이 들려오는 상대팀의 방울소리에 잔뜩 겁을 먹었지만, 결국 5개의 해치를 모두 찾아내 천금 같은 런닝볼을 획득했다.
이날 처음으로 도입된 숨바꼭질 레이스는 그동안 게임에만 집중했던 ‘런닝맨’에 스릴 넘치는 추격전이 더해지면서 재미를 더했다.
bongjy@osen.co.kr
<사진> SBS 방송캡처
화보로 보는 뉴스,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OSEN 포토뉴스’ ☞ 앱 다운 바로가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아가씨’ 하정우 “박찬욱 감독이 보낸 시나리오, 보자마자 콜”  영화를 보는 즐거움 중 하나는 캐릭터에 녹아들어 명연기를 펼치는 배우가...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과 엠버 허드가 할리우드판 사랑과 전쟁을 제대로...

  • [Oh!llywood]...

    미국 국세청이 故휘트니 휴스턴의 유산에 1,100만 달러(한화 약 129억...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바네사 파라디가 사실상 전 남편인 배우 조니 뎁의 이혼...

  • 김성근 부재 기간,...

    한화, 김성근 감독 없이 2승10패  마운드 붕괴에도 새 희망들...

  • [오!쎈...

    엘롯기, 반등 성공하며 중위권 고수2위 NC와 9위 삼성, 3.5경기 차...

  • 야구 대개혁, 골든타임...

    대한야구협회, 각종 비리·고소 등으로 몸살조직 정상화-전국야구연합회와의 통합...

  • [천일평의 야구장...

    넥센의 투수 신재영(27)은 2016 KBO 리그에서 신인왕 후보로...

  • [허종호의 태클 걸기]...

    전북 현대의 이원화에 금이 갔다. 이제는 이원화 체제에서 제외됐던 선수들을...

  • [조남제의...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최종엔트리 확정이 임박했다.14일...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