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Welcome to Berline" 현빈-임수정, 팬들 응원 속 레드카펫



[OSEN=조경이 기자] 배우 현빈과 임수정이 블랙 턱시도와 롱 드레스를 입고 베를린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현빈과 임수정의 이별 이야기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가 현지 시각으로 2월 17일 오후 4시 반 레드카펫 행사로 공식 상영을 시작했다. 검정색 롱 드레스로 우아한 분위기를 살린 임수정과 블랙 턱시도를 맞춰 입은 현빈은 레드카펫 시작 전부터 팬들의 행렬을 만났다.

'사랑한다' 한 관계자는 “팬들은 ‘Welcome to Berline’ 등의 영어 피켓을 들고 응원 메시지를 전해 임수정과 현빈은 레드카펫 시작 전 일일이 팬들과 악수를 하고 싸인을 해 주었다”고 밝혔다

한편, 공식 상영이 이뤄진 베를린 팔라스트 대극장(Berline Palast)은 총 1600석 규모의 메인 상영관으로 예매분이 매진되어 있었던 터라, 전 석이 꽉 찬 상태에서 영화 상영을 가졌다. 상영이 끝난 후 이윤기 감독과 두 배우에게 쏟아지는 호평과 우렁차게 울리는 박수 속에서 무대인사가 이뤄졌다.

현빈은 “시험대에 오른 기분이다. 한국 관객과 다른 문화와 언어를 가진 관객들이어서 어떻게 봤는지 매우 궁금하다. 이렇게 큰 박수를 쳐 주시는 걸 보니 잘 봤다고 생각하겠다. 한국 영화를 소개할 수 있게 되서 기쁘고 감사하다”며 벅찬 인사를 전했다.

이윤기 감독은 “ 4번째 베를린에 와서 정말 친숙한 영화제다. 하지만 경쟁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 큰 무대와 멋진 두 배우와 더 많은 관객들과 만나서 어느 때 보다 특별한 영화제로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말해 베를린 관객들의 박수를 끌어냈다.

임수정은 “개인적으로 베를린 영화제가 두 번째여서 어느 때보다 더 기쁘고 즐겁다. 문화적 차이가 있어서 영화에 대한 이해가 차이가 있을 수 있겠지만 사랑의 감정은 다르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 영화가 폭발적인 감정은 없지만 내면의 상처를 잘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베를린 관객들에게 이 영화를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는 인사를 덧붙였다.

간간이 터지는 웃음과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공식 상영을 끝낸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는 18일 외신들과의 공식 인터뷰를 남겨 두고 있는 상황이다.
 
‘여자, 정혜’ ‘멋진 하루’의 이윤기 감독 연출과 이름만으로도 믿음이 가는 배우 임수정, 현빈이 호흡을 맞춘, 섬세한 이별의 풍경을 담아낸 멜로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 남자가 생겨 집을 나가겠다는 여자와 세심한 배려로 속 마음을 알 수 없는 남자, 결혼 5년 차 두 사람이 이별을 앞두고 벌이는 마음의 숨바꼭질을 그린 영화이다.

임수정, 현빈의 멜로 호흡은 물론,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의 유일한 아시아 영화로 주목 받고 있는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는 3월 3일 2011년 봄의 첫 영화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crystal@osen.co.kr



화보로 보는 뉴스,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OSEN 포토뉴스’ ☞ 앱 다운 바로가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