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동방신기, 日앨범 발매 첫주 20만장 돌파..본조비 이후 11년만



[OSEN=이혜린 기자] 동방신기가 새 앨범 '톤(TONE)'으로 20만5천장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난달 28일 현지 출시된 동방신기의 일본 새 앨범 ‘톤’은 발매하자마자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에 올랐을 뿐 아니라 이후로도 계속 1위를 유지, 현재까지 20만 5천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위클리 앨범 차트에서도 정상을 차지했다.

오리콘은 4일 홈페이지 뉴스란을 통해 “동방신기가 20만 5천장의 판매고로, 오리콘 위클리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해외 남성가수(솔로 포함)의 정규 앨범이 발매 첫 주에 20만장을 돌파한 것은 미국 록밴드 본조비가 2000년 5월 출시한 앨범 '크래쉬(Crash)’ 이후 11년 4개월만의 일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동방신기가 오리콘 위클리 앨범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한 것은 작년 2월 출시한 베스트 앨범 이후 1년 7개월만이며, 정규 앨범으로서는 첫 1위다. 더불어 20만 5천장이라는 기록은 동방신기 정규 앨범 사상, 발매 첫 주 최고 판매량이다”라고 밝혔다.

동방신기는 오리콘 위클리 싱글 차트에서 통산 9회 1위에 올라, 해외 아티스트 사상 최다 1위 기록을 가지고 있으나, 오리콘 위클리 앨범 차트에서 베스트 앨범이 아닌 정규 앨범으로 1위를 차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ri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