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픈 만큼 성숙할 것" 박정태 코치, 조카 추신수에 격려


[OSEN=손찬익 기자]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강타자 추신수(29, 외야수)의 외삼촌으로 잘 알려진 박정태 롯데 자이언츠 1군 타격 코치는 "아픈 만큼 성숙한다고 하잖아. 신수는 잘 할 것"이라고 감싸 안았다.
2년 연속 3할 타율과 더불어 20홈런-20도루를 달성했던 추신수는 올 시즌 힘겨운 한 해를 보냈다. 5월 음주 운전이 적발돼 곤욕을 치렀던 추신수는 왼손 손가락 부상과 옆구리 근육 파열까지 겹쳐 올 시즌 84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5푼9리(313타수 81안타) 8홈런 36타점 37득점 12도루에 그쳤다.
추신수는 귀국 후 공식 인터뷰를 통해 "사람이 살다 보면 이런 저런 일도 겪는데 올 해가 그랬던 것 같다. 일단 기대를 많이 하셨는데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고 아쉬움을 내비친 뒤 "내년에는 어떤 어려움이 와도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 올해는 특별히 한 것은 없지만 한국에 온다는 것이 좋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코치는 "신수는 내가 신경써야 할 시기가 지난 것 같다"고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발탁돼 금메달을 획득한 추신수는 4주간 기초 군사 훈련을 받을 예정. 박 코치는 "병역 혜택이라는 큰 선물을 받은 신수가 정말 나를 위해 뛰어 주길 바란다.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태극 마크를 달고 뛰는 만큼 책임감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비온 뒤에 땅이 굳는다. 박 코치 또한 "아픈 만큼 성숙한다고 하잖아. 신수는 잘 할 것"이라고 조카의 선전을 확신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강타자 추신수가 올 시즌의 아쉬움을 딛고 메이저리그 무대를 종횡무진하는 모습을 기대해도 좋을 듯 하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아가씨’ 하정우 “박찬욱 감독이 보낸 시나리오, 보자마자 콜”  영화를 보는 즐거움 중 하나는 캐릭터에 녹아들어 명연기를 펼치는 배우가...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과 엠버 허드가 할리우드판 사랑과 전쟁을 제대로...

  • [Oh!llywood]...

    미국 국세청이 故휘트니 휴스턴의 유산에 1,100만 달러(한화 약 129억...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바네사 파라디가 사실상 전 남편인 배우 조니 뎁의 이혼...

  • 김성근 부재 기간,...

    한화, 김성근 감독 없이 2승10패  마운드 붕괴에도 새 희망들...

  • [오!쎈...

    엘롯기, 반등 성공하며 중위권 고수2위 NC와 9위 삼성, 3.5경기 차...

  • 야구 대개혁, 골든타임...

    대한야구협회, 각종 비리·고소 등으로 몸살조직 정상화-전국야구연합회와의 통합...

  • [천일평의 야구장...

    넥센의 투수 신재영(27)은 2016 KBO 리그에서 신인왕 후보로...

  • [허종호의 태클 걸기]...

    전북 현대의 이원화에 금이 갔다. 이제는 이원화 체제에서 제외됐던 선수들을...

  • [조남제의...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최종엔트리 확정이 임박했다.14일...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