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작은 일도 크게 키우는 DJ DOC의 '능력'




[OSEN=이혜린 기자] 가수 이하늘과 김창렬이 DJ DOC 전멤버 박정환의 고소사태와 관련해 17일 기자회견까지 열고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다.

사건의 시작은 겨우 '농담' 하나. 이하늘과 김창렬이 지난 3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에서 "박정환은 박치라서 DJ DOC에서 나가게 됐다"고 발언한 게 박정환의 화를 돋웠다. 사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제3의 인물을 우스꽝스럽게 묘사하는 것은 매우 흔한 일. 방송이 나가기 전에 양해를 구하는 전화 한통이면 연예인들끼리는 대체로 '오케이'되는 상황이다.

그러나 DJ DOC의 대처는 달랐다. 방송이 나간 직후, 박정환은 주위에 김창렬의 번호를 수소문, 김창렬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의 뜻을 밝혔으나 진지한 대화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박정환은 지난 15일 영등포 경찰서에 두 사람을 상대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그러자 두 사람은 매우 당황했다. 소속사 부다사운드 관계자는 "평소 연락도 하던 사이였는데, 친구끼리 어떻게 이럴 수 있으냐"며 '뒷통수'를 맞았다는 데에 방점을 찍었다. 방송 직후 김창렬과 박정환 사이에 통화가 이뤄진 것은 부각되지 않았다. 박정환의 한 관계자는 "김창렬과 통화를 한 것을 녹취해뒀다"고 전했다.

지난 15일 고소장이 접수되자마자 기자회견을 고려했던 이하늘과 김창렬은 돌연 계획을 바꿔서 SBS라디오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사과 멘트가 나올 것이라는 예상은 비껴나갔다. 두 사람은 "말로 풀자"고 화해의 제스쳐를 취하면서도 "돈 많이 벌어서 차 한대 사줄게"라는 멘트를 덧붙였다. 자동차 딜러인 박정환의 현 직업을 염두에 둔 발언. 박정환의 자존심을 건드린 이 멘트는 결국 사태를 더 크게 만들었다.

옛 제작자인 신철의 주선으로 지난 16일 밤 술자리에서 1~2차 자리를 함께 한 양 측은 이를 기억하는 방식도 각각 다른 상태. 부다사운드는 이 술자리에서의 박정환 참석 여부를 거듭 번복하는가 하면, 박정환이 새 앨범을 준비한다는 소식에 분개한다고 했다가, 화해의 분위기였다고 하는 등 말을 자주 바꿨다. 박정환 측 관계자는 "박정환은 주로 듣기만 하는 입장이었으며, 절대 화해 분위기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새 앨범 부분도 말이 엇갈린다. DJ DOC 측은 "박정환이 분명 새 앨범을 낸다며 노래를 들려줬고, 모니터까지 해줬다"고 했으며, 박정환 측은 "박치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었을 뿐, 새 앨범을 낼 계획은 없다"고 못박았다. 

방송에서의 말 한마디가 만들어낸 파장치고는 황당하리만큼 큰 상태. 조기에 충분히 진화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하늘과 김창렬은 몇차례의 사과 기회를 놓치고 결국 17일 기자회견을 열기까지 이른 셈이다.
ri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