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주원, "아직도 사람들이 강동원인 줄 안다"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주원이 아직도 사람들이 자신을 강동원으로 착각한다고 털어놨다.


주원은 20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고등학교 때부터 별명이 강동원이었다"고 말했다. 주원은 데뷔 시절부터 '강동원 닮은꼴'로 큰 화제를 모았다. 긴 다리와 팔을 가진 늘씬하 몸매에 조막만한 작은 얼굴, 예쁜 듯 강렬한 이목구비 생김새가 비슷하다.


주원은 "근데 아직도 사람들이 나를 강동원이라고 알아 본다"고 씁쓸한 미소를 짓기도. 


그런가하면 현재 KBS 2TV '오작교 형제들'을 촬영 중인 주원은 현장에서 스패트들과 배우 모두 파트너인 유이(애프터스쿨)의 팬이었다고 말했다.


주원은 "심지어 태웅이 형은 오랜만에 만나서 처음으로 내게 한 말이 '유이는?'이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어렸을 때부터 집에서 딸 노릇을 했다는 주원의 웃지 못 할 사연과 촬영 끝나고 집에 갈 때가 제일 외롭다는 토로까지 주원의 입담을 들을 수 있다. 


ny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