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스트, 발라드에 더 강하네?




[OSEN=이혜린 기자] 인기그룹 비스트가 아이돌 그룹으로는 이례적으로 발라드에 강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비스트는 29일 오전 현재 신곡 '이럴줄 알았어'로 멜론, 엠넷, 벅스, 올레뮤직 등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2~3위에 올라 1위를 기록 중인 MBC '해를 품은 달'의 OST '시간을 거슬러'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중.

지난 26일 음원을 공개하자마자 음원사이트 1위를 휩쓸었던 비스트는 방송활동도 하지 않는 이벤트성 음원으로 음원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는 저력을 보여줬다. 팬덤이 막강한 아이돌그룹이 음원을 공개하자마자 1위를 하는 건 너무나 당연한 일. 그러나 3일이 지난 후에도 상위권에 있다는 것은 비스트의 발라드가 대중에게도 통하고 있다는 것을 반증한다.

지난해에도 비스트의 최고 히트곡은 댄스타이틀곡 '픽션'이 아니라, 선공개곡 '비가 오는 날엔'이었다. 이 곡은 선공개곡으로는 처음으로 KBS '뮤직뱅크'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음원 성적 또한 '비가 오는 날엔'이 훨씬 더 높았다.

비스트는 퍼포먼스 그룹으로 활동해 리드보컬 양요섭을 제외하곤 노래 실력이 주목받지 않았던 터라 이같은 현상은 더 의외의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비스트의 한 관계자는 "윤두준 등 발라드에서 독특한 컬러를 내는 보컬이 많아서 비스트 발라드만의 색깔을 만들어내는 것 같다. 또 스토리가 담긴 용준형의 랩도 반응이 좋다. 정통 발라드가 아닌, 비스트만이 할 수 있는 발라드 색깔을 찾은 것 같다"고 자평했다.

'이럴줄 알았어'는 비스트의 월드투어를 기념해 특별히 발매한 음원이다.

rinny@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