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지나, '도롱뇽도사'서 글래머 점쟁이로 변신..첫 연기도전



[OSEN=장창환 기자] 가수 지나가 SBS 시트콤 '도롱뇽도사와 그림자 조작단(이하 도롱뇽도사)'에서 타로 점술가 크리스탈로 분해 첫 연기에 도전한다.

극 중 크리스탈은 진짜 도롱뇽도사 범규와 악연이 있는 인물. 원수를 갚기 위해 도룡뇽 도사 바로 앞에 점집을 차려 손님 빼앗기에 나선다.

섹시한 모습의 크리스탈의 극 중 나이는 54살. 그러나 원삼(임원희)을 한눈에 사로잡을 정도로 섹시한 캐릭터다.

생애 첫 연기도전에 나선 지나는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강조하기 위해 계절에 맞지 않는 얇은 옷을 입어 추위에 힘들었다"고 어려움을 말한 뒤 "신비스러우면서도 현대적인 타로 마스터를 연출하기 위해 나름 의상 선정과 화장에 공을 들였다"고 설명했다.

또 "'도룡뇽도사'가 첫 연기도전이라 매우 설렌다"면서 "아직은 부족한 점이 많지만 열심히 연기수업을 받으며 노력해 왔으니 예쁘게 봐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지나의 완벽한 8등신 몸매에 힘입어 현장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며 "이어지는 밤샘과 추운 날씨 속에서도 스태프가 활기찬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걸그룹 시크릿의 전효성 또한 '도롱뇽도사' 4회에서 극 중 크리스탈의 딸인 수연 역을 맡아, 민혁(민호)의 잃어버린 어린 시절 기억회복에 단서를 제공한다.

pontan@osen.co.kr
<사진> SBS 제공.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