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투비 “설레고 두렵지만 이 마음 간직할 것” 데뷔 소감




[OSEN=황미현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남자 아이돌 그룹 비투비가 첫 데뷔 무대 후 긴장된 소감을 밝혔다.

비투비는 지난 22일 엠넷 ‘엠카운트다운’ 대기실에서 기자와 만나 첫 데뷔 무대에 선 감회를 전했다.

멤버 이창섭은 “우선 우리의 음악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제일 기쁘다.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선 후 앞으로 어떻게 해나가야 할 지 더 많이 생각하게 됐다”며 “지금은 매우 설레고 기쁘다. 계속해서 이 마음을 간직하고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1일 데뷔 쇼케이스 무대와 오늘 무대는 느낌이 많이 다르다. 그때는 우리들끼리 자유롭게 공연했는데 오늘은 무대의 공기부터가 다르다. 중압감이 있다”며 긴장된 마음을 피력했다.

또 멤버 이민혁은 “저 같은 경우에는 JTBC '청담동 살아요‘에서 먼저 얼굴을 알렸다. 그 때 역시 가수를 꿈꾸는 연습생으로 등장했는데 그때와 오늘 느낌은 정말 다르다”며 “이제 갓 데뷔한 우리를 위해 팬들도 와주고 해서 처음엔 얼떨떨했지만 앞으로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처음부터 완벽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하나하나 보완해나가며 국내 가요계를 빛내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한편 비투비는 ‘비트를 위해 탄생했다’는 뜻을 가진 ‘본 투 비트(Born To Beat)’의 머릿 글자를 따온 이름이며, 지난 21일 곡 ‘인세인’으로 앨범을 발매해 가요계에 등장했다.


goodhmh@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