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코리아' 하지원, "현정화 감독과 사우나서 만나 친해졌다"



[OSEN=최나영 기자] 배우 하지원이 현정화 감독과 만나 친해진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하지원은 16일 서울 행당동 용산 CGV에서 영화 '코리아'(문현성 감독) 언론배급시사회에서 극중 탁구선수 현정화를 연기한 배경과 소감 등을 밝혔다.

하지원의 이번 역할은 현정화가 직접 추천해 이뤄진 것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하지원은 "처음에는 깜짝 놀랐다. '왜 나지?'란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는 의아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원은 "지금으로 말하자면 현정화 감독님은 김연아 같은 최고 스타이지 않나. 실존 인물을 연기한다는 부담감은 굉장히 컸다. 사실 나름대로 스트레스도 받고 관찰도 많이 하는 시간을 가졌다"라며 "현정화 감독님과는 처음부터 친해지진 않았고, 사우나에서 우연히 만나 이야기를 하다보니까 서로 너무 비슷하다는 것을 많이 알게 됐다"라고 현정화 감독과 친해진 과정에 대해 들려줬다.

또 "문제에 대한 해결이나 생각들이 너무 비슷해, 태어나 처음으로 나와 굉장히 비슷한 사람을 만났다라는 느낌이 들었다. 사우나에서 만나서 편해져서 '언니'라고 부른다"라며 "깊은 이야기도 많이 하고 왜 최고인가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 사실 옆에서 배운 점도 많고 정말 저희 영화를 처음 제작하면서 끝날 때 까지 많이 애써 주셨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현정화 감독에게 감사의 메시지도 보냈다.

액션에 능하고 운동을 잘해 '여전사'로도 불리는 하지원은 어려웠던 점에 대해 묻자 "탁구채를 잡는 것도 모른 채 탁구를 시작했다. 하루만에 (탁구를)칠 줄 알았던 많은 분들의 기대 속에 숨이 목까지 찬 채 시작했다"라고 부담감이 많았음을 털어놨다.

"내가 (배우들 중에서) 가장 버벅대고 스윙도 가장 못했다. 이 영화를 못 찍겠다고 할 정도로 탁구를 좋아하지 않았다. 이렇게 영화를 찍은 것은 기적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본인의 생각이 달라졌다고도 고백했다. 그는 "영화를 마치고 '이렇게 매력적인 운동이 있구나'란 생각이 든다. 처음에는 나에게도 안 맞는게 있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안되는 건 없구나'란 생각으로 바뀌었다"라고 말했다.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해운대'부터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시크릿 가든'까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연기력과 흥행력을 과시해 온 하지원은 이번 작품에서 최고의 탁구 스타 현정화 역을 맡았다. 이번에는 실존인물이라는 또 다른 새로운 도전을 펼치게 됐다.

한편 '코리아'는 1991년 41회 세계 탁구 선수권 대회, 한 팀이 되는 게 금메달 따기보다 더 불가능했던 사상 최초의 남북 단일 탁구팀 '코리아'의 46일간 비하인드 스토리를 그린 스포츠드라마. 하지원, 배두나, 오정세, 박철민, 이종석, 김응수, 최윤영, 한예리 등이 출연한다. 5월 3일 개봉.

nyc@osen.co.kr
<사진> 정송이 기자 ouxou@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