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동엽은 어떻게 톱 MC로 다시 일어섰나



 [OSEN=손남원 기자] 톱 MC 신동엽이 요즘 황금시간대 지상파 TV에서 화려하게 부활하고 있다. 한동안 맡는 프로마다 고전을 면치못하면서 '이제 신동엽 시대는 끝났다'고 평가받던 그가 제 자리로 빠르게 돌아오는 중이다.

KBS 2TV 토요일 저녁 '불후의 명곡2'에서 특유의 재기 충만한 진행 솜씨를 뽐내는 중이고, SBS 화요일 심야 '강심장' MC로 예능 신예 이동욱과 투톱을 이뤘다. 한때 유재석-강호동 이상의 '국민MC'였던 그는 어떻게 제 2의 전성기를 만들었을까.

첫째는 MC 직업에 대한 집중력을 다시 높인 것이다. 신동엽은 얼마전 KBS 2TV '승승장구'에 출연, "이제 다시는 사업을 안하겠다. 사업으로 잃은 건 자신감뿐"이라고 한탄했다. 2005년 무렵, 서서히 MC 활동을 줄이고 성공한 엔터테인먼트 사업가로 이름을 떨쳤지만 지금 그에게 남은 건 갖가지 루머 등 후유증 뿐이다.

둘째는 역시 MC로서의 타고난 자질이다. '쟁반 노래방'에서 선보였던 그의 재치와 순발력은 지금까지 예능 PD들 사이에서 MC의 모범 답안으로 회자될 정도다. 개그맨 출신답게 말 수 적고 무뚝뚝한 게스트마저 웃게 만드는 입담과 개인기 또한 정상의 실력을 뽐내고 있다.

셋째는 예능 조류의 변화다. '무한도전'과 '1박2일' '패밀리가 떴다' 등 리얼 버라이어티 위주의 집단MC가 대세였던 최근 수 년동안은 분명히 힘든 시기였다. 신동엽은 여러 보조 MC들과 함께 움직이며 떠드는 활동파 개그맨이 아니고 때로는부드럽고 때로는 화끈한 완급 진행으로 좌중을 이끌어가는 스타일이다. 토크쇼나 행사 진행에서 더 큰 힘을 발휘하는 그에게 최근 리얼버라이어티의 퇴조 분위기는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가수들의 실력 대결장인 '불후의 명곡2'와 심야 토크쇼 '강심장'의 MC 자리는 신동엽의 건재를 알리는 무대로 이상적인 프로들이다.

먼저 '불후의 명곡2'.  신동엽은 녹화 내내 쉬지않고 톡톡 튀는 애드리브로 출연 가수들은 물론이고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을 무대로 집중시킨다. 객석까지 지배할 수 있는 진행형 MC는 그 이외에 한 손으로 꼽을 정도에 불과하다. 매회 반복되는 가수 대결 순번 추첨마저 그는 늘 새로운 멘트을 섞는 위트로 긴장감과 큰 웃음을 유도하는 기회로 삼는다.

그 다음 강호동의 바통을 이어받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강심장'은 신예 이동욱과의 콤비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예능 프로 MC가 처음인 이동욱을 파트너 삼아 자신의 오랜 경력을 십분 활용하는 중이다. 지난 2009년 막을 올린 '강심장'은 강호동의 잠정 은퇴로 약 6개월 동안 이승기 혼자 고군분투했던 프로다.

십인십색 다양한 연예인 게스트들이 등장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소소한 신변잡기를 털어놓는 '강심장' MC야말로 신동엽에게는 가장 잘 어울리고 잘 할수있는 무대로 인정받고 있다.

지금 신동엽이 다시 한번 국민MC로 거듭날 기회를 노리며 '파이팅'을 외치는 중이다.

mcgwir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