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랑비' 윤아, 유리와의 비교? "각자 입장이 다르다"



[OSEN=김나연 기자] 연기 활동을 병행 중인 소녀시대의 윤아가 같은 그룹 멤버 유리와의 연기력을 비교하는 시선들에 대한 부담을 토로했다.

윤아는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수동 KBS 2TV  월화드라마 '사랑비' 촬영장 인근에서 취재진과 만나 드라마를 촬영 중인 소감과 작품에 대한 생각 등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이날 윤아는 유리와의 연기력을 비교하는 질문에 "각자의 스트레스가 다르다. 유리 언니는 처음 연기를 하는 입장이고, 나는 이제 배우로서의 길을 굳혀야 할 때"라고 답하며 "유리언니 연기를 보고 제가 첫 작품을 할 때 보다 훨씬 잘해서 놀랐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연기를 2년 간 쉬었는데 그 사이 내가 많이 성숙해진 것 같다.상대방과 호흡하는 면이나 대사를 분석하는 면, 작품을 보는 눈이 넓어졌다. 예전에는 제 것만 봤다면 지금은 작품을 전체적으로 보고 내 역할을 파악한다"고 달라진 연기관에 대해 설명했다.

'사랑비'를 본 소녀시대 멤버들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다들 내가 너무 예쁘게 나온다며 좋아한다. 특히 키스신을 보고는 다들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모니터를 제일 잘 해주는 멤버로는 수영을 꼽았다. 윤아는 "수영언니가 일본어 대사를 직접 녹음해 줬다. 연기하기 전에 항상 녹음파일을 들으며 연습하다보니 중간 중간 수영언니 톤으로 대사가 튀어나와 당황하기도 했다"며 웃었다.

한편 '사랑비'는 70년대와 2012년 현재를 배경으로 준(장근석 분)과 하나(윤아 분), 그들의 부모가 된 인하(정진영 분)와 윤희(이미숙 분)의 세대별 2색 러브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감각적인 연출과 영상미, 배우들의 연기력이 고르게 호평받고 있는 가운데 시청률 반등 기회를 엿보는 중이다.

nayou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