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랑비' 윤아 "소시 살인스케줄? 다들 강철 체력"





[OSEN=윤가이 기자] "누구 하나 쓰러지는 사람이 없네요. 하하"

연기와 가수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소녀시대 윤아가 빠듯한 스케줄 속에서도 지치지 않는 소녀시대 멤버들의 체력을 자랑(?)했다.

윤아는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수동에 위치한 KBS 2TV 월화드라마 '사랑비' 촬영장 인근에서 취재진과 만나 드라마에 참여하고 있는 소감, 최근 근황 등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윤아는 '사랑비'에서 장근석과 함께 70년대와 2012년을 오가며 시대별 커플의 다른 모습을 열연하고 있다. 이날 장근석은 윤아에 대해 소녀시대 멤버와 동시에 배우로서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윤아는 "살인적인 스케줄이라.. 아무래도 다른 연기자분들과는 좀 다른 것 같다. 보통 드라마 촬영이 좀 일찍 끝나면 다른 배우들은 쉴 수 있지만 저는 광고 촬영장에 간다거나.. 가끔 드라마 촬영이 없는 날이 있어도 저는 쉬지 못하고 소녀시대 멤버들과 연습실에 가거나 다른 스케줄을 해야 하니 그런 말을 듣는 것 아닐까"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체력적으로 힘들기도 하다. 하지만 소녀시대 멤버들이 9명이라 좀 나눠서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것 같다. 몇 명이 먼저 광고를 찍기도 하고 나눠서 활동할 때도 있고.."라며 "다들 바쁜데도 이상하게 누구 하나 쓰러지는 사람이 없다"고 말하며 웃었다.

윤아는 "멤버들끼리 가끔 그런 얘기도 한다. '누구 하나 좀 쓰러져라. 우리 좀 쉬자'고 농담을 한다. 다들 체력적으로 건강한 것 같다. 운동들도 많이 하고 그런다"며 소녀들의 강철 체력을 과시했다.

한편 윤아는 '사랑비'에서 70년대 청순 여대생 윤희에 이어 2012년 긍정 소녀 하나 역까지 1인 2역을 호연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issu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