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코리아' 하지원-배두나가 리분희에게 하고 싶던 말은?

[OSEN=최나영 기자] 영화 '코리아'(문현성 감독)가 리분희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담긴 현정화, 하지원, 배두나의 편지와 현정화 감독이 전하는 반지를 공개했다.

젊은 관객부터 중장년층까지 전연령대가 공감하는 영화로 자리잡으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코리아'가 끝내 리분희 서기장에게 전할 수 없었던 현정화의 반지와 편지, 그리고 한반도기에 적힌 하지원, 배두나의 편지로 뭉클함을 자아낸다.

1991년 전세계를 감동으로 몰아넣었던 순간 이후, 기약 없는 이별 앞에서 현정화 감독이 '정화와 분희'라는 글자를 새긴 금반지를 리분희 서기장에게 직접 전했다는 일화는 감동과 안타까움을 전한 바 있다. 영화 속에서도 하지원이 배두나에게 금반지를 전하는 장면은 당시의 아쉬움과 절절한 슬픔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현정화 감독은 리분희 서기장과 만나고 싶다는 간절한 염원과 그리움을 담아 다시 한 번 '정화 & 분희'라고 새겨진 금반지와 "반드시 만나러 가겠습니다. 그 날이 올 때까지 꼭 기다려 주세요"라는 내용의 편지를 썼다. 18년이라는 그리움의 세월이 고스란히 묻어난 현정화 감독의 편지는 가슴 깊은 곳에서부터 올라오는 진한 감동과 안타까움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린다.


또한 하지원, 배두나는 한반도기에 직접 리분희 서기장에게 보내는 편지를 띄웠다. 하지원은 "작은 통일을 만들어 주신 두 분께, 큰 감동과 많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응원하겠습니다"라며 진심을 전했더.

또한 영화 속 리분희 역을 맡은 배두나는 "촬영하는 내내 단 30분이라도 리선생님을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혹여나 '코리아'를 본다면 저의 연기가 부족하더라도 예쁘게 봐 주세요"라며 촬영하면서 느꼈던 리분희 서기장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최근 현정화 감독과 리분희 서기장의 만남을 추진하며 절절한 그리움과 애틋함이 담긴 편지와 반지를 전해주고자 했던 제작사 더타워픽쳐스 이수남 대표는 "결국 두 사람의 재회가 성사되지 않아, 이렇게 언론을 통해서라도 북에 있는 리분희 서기장에게 전해 주고 싶었다"라며 "현정화 감독의 편지와 반지 뿐 아니라 하지원, 배두나 등 배우들의 친필 편지도 전해주지 못해 아쉬울 따름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코리아'는 1991년 대한민국을 뜨겁게 했던 세계 선수권의 그 날, 사상 최초 단일팀으로 함께 한 남북 국가 대표 선수들이 남과 북이 아닌 '코리아'라는 이름의 한 팀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그려낸 작품으로 하지원, 배두나, 오정세, 이종석, 한예리, 최윤영 등이 출연한다.

ny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감독 구혜선에 대한 편견? 없으면 허전하죠” 인형 같은 미모의 동안 미녀.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을 만나 보면 일단 현실감 없는...

  • [서정환의 사자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의 영광과 감동은 벌써 과거지사가 된 것일까. 지난...

  • "유행 넘어...

    이제 여성의 운동은 유행이 아니라 변화의 흐름이다. 일상 속에 스포츠가...

  • [우충원의 유구다언]...

    2015년 K리그 챌린지에 참가하는 서울 이랜드 FC가 적극적인 행보를...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에이핑크 'LUV', 8개 음원차트 1위..성숙미 통했다

걸그룹 에이핑크가 신곡 'LUV'로 8개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고 있다.24일 0시 'LUV'를 공개한 에이핑크는 이날 오전 7시 기준 멜론, 엠넷, 지니,...

미네소타, 8년 전에도 양현종 지켜봤다

KIA 타이거즈 좌완 에이스 양현종(26)은 창단 첫 최하위의 유산이다. KIA는 2005년 마운드가 무너지면서 '타이거즈' 역사상 처음으로 꼴찌의 수모를...

리디아 고, LPGA 최종전 우승...약 17억 원 돈방석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가 100만 달러의 주인공이 됐다.리디아 고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

스포츠 핫스타

미네소타, 양현종 선택한 이유 '선발진 보강'

실망만 하기에는 이르다. 주어진 여건 속에서 기회에 주목할 시간이다.미국 미네소타 지역 언론인 세인트폴 파이오니어 프레스의 마이크 베라르디노는 23일(이하 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네소타가 한국 출신 왼손 투수인 양현종 포스팅 경쟁에서 승리했다”고 밝혔다. 양현종 포스팅과 관련해 구체적인 입찰 승리 팀이 명시된 것은 미네소타 트윈스가 처음이다.베라르디노는 이어...

OSEN FOCUS
극장은 지금!

‘인터스텔라’, 600만...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터스텔라’가 개봉 17일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 국내에서 세운 ‘다크나이트 라이즈’ 기록을 넘어서기까지 얼마 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