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장근석, 윤아 얼굴 들고 대체 뭐하는 중?


[OSEN=김나연 기자] 배우 장근석이 윤아의 작은 얼굴에 감탄했다.

장근석은 19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윤아랑 투샷 찍는 게 겁이나서 시작조차 안 해 봤다면 주저하지 않았을 거다. 윤아 얼굴 진짜 작네(윤아 허락 받고 올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장근석은 뒤편에 앉아 있는 윤아의 얼굴을 두 손가락으로 잡고 있는 듯한 교묘한 카메라 구도로 윤아의 얼굴이 더욱 작아 보이게 하는 효과를 연출하고 있다.

특히 장근석이 적은 글귀 "겁이나서 시작조차 안 해 봤다면 주저하지 않았을 거다"는 윤아가 속한 걸그룹 소녀시대의 노래 '더 보이즈'의 "겁이 나서 시작조차 안 해 봤다면 그댄 투덜대지 마라 좀"이라는 가사를 떠올리게 해 웃음을 자아낸다.

사진을 본 네티즌은 "윤아는 여신이다", "장근석도 만만치 않게 작네", "장근석이 앞에 있어서 그렇지 윤아보다도 얼굴 작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장근석과 윤아는 현재 KBS 2TV 월화드라마 '사랑비'에 함께 출연하고 있다.

nayoun@osen.co.kr
<사진> 장근석 트위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