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더킹' 이승기에게서 '배우'가 보인다





[OSEN=이지영 기자] MBC 수목극 '더킹투하츠'에서 국왕 이재하를 연기하고 있는 이승기가 일취월장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이승기가 맡은 이재하는 나라일에는 관심없고 인생을 즐기는 일만에 관심 있었던 뺀질왕자에서 형 이재강(이성민)의 죽음 후 뜻하지 않게 국왕 자리에 오르며 삶의 태도가 180도 바뀌게 되는 인물.

초반 이승기는 하지원과 세계장교대회를 준비하며 얄미운 뺀질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노처녀 김항아(하지원)에게 "너를 만지는 것보다 자동차 핸들을 만지는 게 낫겠다" 등 비수 꽂는 말들을 천연덕스럽게 하고, 김항아와의 약혼을 피하기 위해 음모(?)를 꾸미며 얄미운 캐릭터를 구축했다.

하지만 형의 죽음 후 국왕 자리에 오르며 이재하 캐릭터는 진지해졌고, 이승기의 눈빛 역시 달라졌다. 특히 '악의 축' 김봉구(윤제문)와의 맞대결에서 전혀 밀리지 않는 포스를 보여주며 배우로서 성장한 모습을 선사했다.

23일 방송에서는 신뢰하는 심복 은시경(조정석)의 죽음에 오열하는 이재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승기는 "은시경 죽지마"라고 외치며 폭풍 오열 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을 짠하게 했다.

은시경의 장례식에서도 그에게 마지막 경례를 하며 슬픔을 억지로 참는 모습을 흔들리는 눈빛으로 표현, 감동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이번작품을 통해 가벼움과 무거움을 오가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배우'로서 한단계 발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bonb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