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옥세자' 한지민 "배우는 튀게 연기 하면 안된다"



[OSEN=장창환 기자]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SBS 수목극 '옥탑방 왕세자'의 한지민이 자신의 연기 철학을 밝혔다.

한지민은 29일 오전 OSEN과의 인터뷰에서 "연기를 하면서 '한 캐릭터만 튀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시청자가 봤을 때 '한지민이구나'라는 느낌보다는 '박하구나'라는 말을 듣는 게 중요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한지민은 "또 캐릭터가 스토리 전체에 잘 조화가 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혼자만 튀는 연기를 하기보다는 서로에게 묻어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런 것에 중점을 두고 연기를 하고 있다. 내 연기는 튀지는 않지만, 자연스럽게 하려고 고민을 많이 한다"며 "그래도 아직은 많이 부족하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옥탑방 왕세자'에서 한지민은 한국과 미국에서 산전수전 다 겪었지만, 언제나 패기 넘치고 낙천적인 박하로 분해 열연, 시청자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옥탑방 왕세자'는 왕세자 이각(박유천 분)이 사랑하는 세자빈을 잃고 30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신하들과 함께 21세기 서울로 날아와 전생에서 못다 한 여인과 사랑을 이룬다는 내용의 드라마로 지난 24일 동시간대 시청률 1위로 막을 내렸다.

pontan@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