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크로스진 리더 타쿠야 "의사소통이 제일 힘들다"


[OSEN=황미현 기자] 다국적 신인 아이돌 그룹 크로스진의 일본인 멤버 타쿠야가 "의사소통이 제일 힘들다"며 리더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크로스진은 7일 오후 6시 서울 광장동 악스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갖고 아시아에서 모여든 수백여 명의 취재진 앞에서 그 실력을 과시했다.
타쿠야는 "우리 멤버 중 나 혼자만 일본인이다. 하지만 멤버들과 함께기 때문에 전혀 외롭지 않다"며 "힘든 점은 의사소통인데, 리더로서 팀을 이끌어 나갈 때 힘든 점이 있으면 다같이 모여서 대화로 풀어나간다"고 밝혔다.
한국인 멤버 상민은 "처음에 함께 숙소 생활을 할 때는 매우 어색했다. 하지만 이제는 적응이 돼 다른 나라 사람이라는 것을 잊었을 정도다"라며 "여러 국적이 모여있다 보니 크로스진어가 생겼다. 닭볶음탕을 빨간 매운 고기라고 표현하는가 하면 제육볶음을 빨간 고기 등으로 말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중국인 멤버 제이지는 "밥 뭇나", "까리한데?", "아 좀!" 등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며 상민의 평소 말투를 구사해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일본인인 리더 타쿠야는 "오늘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앞으로 열심히 활동하겠다. 한국에서 먼저 활동한 후 일본에서도 활동할 계획이다. 노래 뿐 아니라 다양한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능숙한 한국말로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크로스진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타이틀 곡인 '라-디 다-디'로 포문을 열었다. 이들은 한치의 오차도 없는 칼군무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이후 데뷔 앨범 수록곡인 '스카이 하이'로 귀여운 매력을, '포 디스 러브'로 남성미를, '마이 레이디'로 수준급 가창력을 선보이며 아시아의 매력을 총망라한 모습을 보였다.
각국의 우월한 유전자들의 결합이라는 뜻의 크로스진은 한국 멤버 3명, 중국인 2명 일본인 1명으로 이뤄진 6인조 남자 그룹이다. 특히 최근 KBS 2TV '빅'을 비롯한 채널A '총각네 야채가게'에 출연한 신과 보그걸, 인스타일 등의 패션지에서 패션 모델로서 경력을 쌓고 일본 드라마에도 출연한 바 있는 타쿠야, 중국 각종 댄스 대회를 섭렵한 상민 등 실력있는 멤버들이 포함돼 눈길을 끈다.
크로스진은 블랙 아이드 피스, 에메넴 등과 작업한 프로듀서 프랭크 이가 작곡을 맡은 데뷔 곡 '라-디 다-디'를 통해 이달 중 음원을 발매,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goodhmh@osen.co.kr
<사진> 정송이 기자 / ouxou@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프로듀스101' 김소희 "전소미는 춤선생, 배려심 많아" '프로듀스 101'의 김소희(21)는 잔혹한 서바이벌을 견디기에는 다소...

  • [Oh!llywood]...

    팝가수 비욘세의 신곡에 남편 제이지의 불륜을 암시하는 가사들이 포함돼 있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UN에서 환경보호와 관련된 연설을...

  • [Oh!llywood]...

    캐나다 출신 미국 가수 저스틴 비버가 선배 가수 프린스 애도...

  • [서정환의 사자후]...

    과연 KBL에서 최고가드를 다투는 양동근(35)과 김선형(27)을 한...

  • [허종호의 태클 걸기]...

    전북 현대의 이원화에 금이 갔다. 이제는 이원화 체제에서 제외됐던 선수들을...

  • [조남제의...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최종엔트리 확정이 임박했다.14일...

새영화